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오전 중 윤 당선인과 통화…비서실장 통해 축하난 전달
입력 2022.03.10 (07:03) 수정 2022.03.10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과의 첫 통화는 오늘 오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관례에 따라 축하 난을 전달한 뒤 조만간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과의 만남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관저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윤석열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할 예정입니다.

통상 현직 대통령과 당선인과의 첫 통화는 당선인 확정 직후 밤 사이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어제 저녁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1위와 2위 후보 격차가 1% 이내 접전을 벌인다는 결과나 나와, 통화 시간을 오늘 오전으로 미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윤 당선인과의 전화 통화에 이어 오전 중으로 유영민 비서실장을 통해 축하 난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차원의 축하 논평이나, 상황에 따라 문 대통령이 SNS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2007년 17대 대선 때는 노무현 대통령이 전화 통화와 축하 난 전달에 이어 대선 9일 뒤 이명박 당선인과 만찬을 가졌습니다.

2012년 18대 대선 때는 이명박 대통령이 대선 8일 뒤 박근혜 당선인과 회동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관례에 따라 조만간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과의 만남 일정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권형욱
  • 문 대통령, 오전 중 윤 당선인과 통화…비서실장 통해 축하난 전달
    • 입력 2022-03-10 07:03:06
    • 수정2022-03-10 07:11:11
    뉴스광장 1부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과의 첫 통화는 오늘 오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관례에 따라 축하 난을 전달한 뒤 조만간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과의 만남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관저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윤석열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할 예정입니다.

통상 현직 대통령과 당선인과의 첫 통화는 당선인 확정 직후 밤 사이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어제 저녁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1위와 2위 후보 격차가 1% 이내 접전을 벌인다는 결과나 나와, 통화 시간을 오늘 오전으로 미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윤 당선인과의 전화 통화에 이어 오전 중으로 유영민 비서실장을 통해 축하 난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차원의 축하 논평이나, 상황에 따라 문 대통령이 SNS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2007년 17대 대선 때는 노무현 대통령이 전화 통화와 축하 난 전달에 이어 대선 9일 뒤 이명박 당선인과 만찬을 가졌습니다.

2012년 18대 대선 때는 이명박 대통령이 대선 8일 뒤 박근혜 당선인과 회동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관례에 따라 조만간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과의 만남 일정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권형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