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반 李 앞서다 개표 50%에 동률…막판까지 피말린 개표전
입력 2022.03.10 (07:09) 수정 2022.03.10 (07:1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대선은 끝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초박빙 승부였습니다.

초반 개표에선 이재명 후보가 앞서다, 개표가 50%를 넘긴 직후, 두 후보가 동률을 이뤘고 이후, 표 차를 벌려갔습니다.

이런 상황을 피말리는 접전이라고 할 겁니다.

대선 개표 상황, 박혜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출구조사 결과 단, 0.6%포인트 차 오차범위 내 접전, 시작부터 숨막히는 초박빙 승부가 예상됐습니다.

예년과 달리 이번 선거에서는 자정을 넘겨서도 윤곽이 쉽게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개표 초반엔 이재명 후보가 줄곧 앞서갔지만, 자정이 다가오면서 두 후보간 득표율 격차가 줄어 들었습니다.

개표율 50%를 막 넘긴 오늘 새벽 0시 반쯤, 두 후보간 득표율이 동률이 되었고, 곧이어 윤석열 후보가 이 후보를 따라잡았습니다.

[KBS 개표 방송 : "48.3로 동률이고요. 방금 전에 (윤석열 후보가) 역전을 했습니다."]

그 시각, 국민의힘 당사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윤석열! 윤석열!"]

이후 윤 후보가 줄곧 선두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득표율 차이는 1% 포인트 내로 초접전 양상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오늘 새벽 2시 13분 개표율 85.1% 시점, 개표에 들어간 지 6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KBS 선거방송 당선 예측 시스템인 디시전K 플러스는 윤 후보의 승리를 예측했습니다.

이어 1시간이 지난 새벽 3시 22분, 디시전K 플러스는 당선 확실 판정을 내렸습니다.

그야말로 초박빙 승부였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영상편집:김태형
  • 초반 李 앞서다 개표 50%에 동률…막판까지 피말린 개표전
    • 입력 2022-03-10 07:09:32
    • 수정2022-03-10 07:14:45
    뉴스광장
[앵커]

이번 대선은 끝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초박빙 승부였습니다.

초반 개표에선 이재명 후보가 앞서다, 개표가 50%를 넘긴 직후, 두 후보가 동률을 이뤘고 이후, 표 차를 벌려갔습니다.

이런 상황을 피말리는 접전이라고 할 겁니다.

대선 개표 상황, 박혜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출구조사 결과 단, 0.6%포인트 차 오차범위 내 접전, 시작부터 숨막히는 초박빙 승부가 예상됐습니다.

예년과 달리 이번 선거에서는 자정을 넘겨서도 윤곽이 쉽게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개표 초반엔 이재명 후보가 줄곧 앞서갔지만, 자정이 다가오면서 두 후보간 득표율 격차가 줄어 들었습니다.

개표율 50%를 막 넘긴 오늘 새벽 0시 반쯤, 두 후보간 득표율이 동률이 되었고, 곧이어 윤석열 후보가 이 후보를 따라잡았습니다.

[KBS 개표 방송 : "48.3로 동률이고요. 방금 전에 (윤석열 후보가) 역전을 했습니다."]

그 시각, 국민의힘 당사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윤석열! 윤석열!"]

이후 윤 후보가 줄곧 선두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득표율 차이는 1% 포인트 내로 초접전 양상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오늘 새벽 2시 13분 개표율 85.1% 시점, 개표에 들어간 지 6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KBS 선거방송 당선 예측 시스템인 디시전K 플러스는 윤 후보의 승리를 예측했습니다.

이어 1시간이 지난 새벽 3시 22분, 디시전K 플러스는 당선 확실 판정을 내렸습니다.

그야말로 초박빙 승부였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영상편집:김태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