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울진·삼척 등 산불…특별재난지역 선포
울진 삼척 산불 일주일째…“어렵지만 성과 기대”
입력 2022.03.10 (07:31) 수정 2022.03.10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진·삼척 산불이 일주일째를 맞았습니다.

응봉산 일대를 중심으로 산불 피해가 이어지는 등 주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웅 기자, 현재 산불 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경북 울진 지역의 산불 진화율은 지금까지 75% 정도까지 이르렀습니다.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일대에 불길 진입이 반복되고 있어 진화에 난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산림과 소방당국은 오늘도 이 일대에 공중진화를 시도하면서 진화 작업을 펼칠 계획입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 면적은 만 9천 헥타르, 주택과 시설물 450여 곳이 불에 타 소실됐고 주민 371명이 이재민 숙소에 대피해 있습니다.

오늘 울진 지역은 서풍과 북서풍이 초속 3미터로 부는 등 비교적 좋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산림과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에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오늘 낮 최고 기온이 20도 가까이 올라가면서 진화 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대원들의 피로도가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다른 지역 산불 상황에 따라 진화 인력을 교대 투입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일주일째 진행되고 있는 대형 산불 원인이 무엇인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산림청 조사감식반은 이 일대를 지나간 차량 관련 자료를 경찰로부터 제공받아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지금까지 울진 산불 합동상황실에서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영상편집:공재성
  • 울진 삼척 산불 일주일째…“어렵지만 성과 기대”
    • 입력 2022-03-10 07:31:25
    • 수정2022-03-10 07:38:17
    뉴스광장 1부
[앵커]

울진·삼척 산불이 일주일째를 맞았습니다.

응봉산 일대를 중심으로 산불 피해가 이어지는 등 주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웅 기자, 현재 산불 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경북 울진 지역의 산불 진화율은 지금까지 75% 정도까지 이르렀습니다.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일대에 불길 진입이 반복되고 있어 진화에 난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산림과 소방당국은 오늘도 이 일대에 공중진화를 시도하면서 진화 작업을 펼칠 계획입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 면적은 만 9천 헥타르, 주택과 시설물 450여 곳이 불에 타 소실됐고 주민 371명이 이재민 숙소에 대피해 있습니다.

오늘 울진 지역은 서풍과 북서풍이 초속 3미터로 부는 등 비교적 좋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산림과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에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오늘 낮 최고 기온이 20도 가까이 올라가면서 진화 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대원들의 피로도가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다른 지역 산불 상황에 따라 진화 인력을 교대 투입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일주일째 진행되고 있는 대형 산불 원인이 무엇인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산림청 조사감식반은 이 일대를 지나간 차량 관련 자료를 경찰로부터 제공받아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지금까지 울진 산불 합동상황실에서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영상편집:공재성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