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벤제마 해트트릭…레알 마드리드, PSG 꺾고 챔피언스리그 8강행
입력 2022.03.10 (07:43) 연합뉴스
‘스페인 거함’ 레알 마드리드가 17분 사이에 세 골을 터뜨린 카림 벤제마의 활약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022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을 3-1로 물리쳤다.

1차전 원정에서 0-1로 패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1, 2차전 합계 점수 3-2를 기록해 8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 39분 파리 생제르맹의 킬리안 음바페의 선제골이 나왔을 때만 해도 파리 생제르맹이 8강 고지에 가까이 다가선 것처럼 보였다.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뒷공간을 파고들며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레알 마드리드 골문을 열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파리 생제르맹은 후반 9분 음바페가 다시 한번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와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음바페는 전반 34분에 이어 이날 두 번이나 골을 넣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에 고개를 숙였다.

2-0으로 달아날 기회를 파리 생제르맹이 놓치자 이후 홈팀 레알 마드리드의 반격이 시작됐다.

30분 안에 두 골을 넣어야 동률을 만들 수 있었던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6분 프랑스 국가대표 공격수 벤제마가 1-1, 1∼2차전 합계 점수로는 1-2로 따라붙는 골을 터뜨렸다.

상대가 골키퍼에게 백 패스한 공을 벤제마가 경합하며 페널티 지역 안으로 흐르게 했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직접 오른발로 차넣었다.

후반 31분에는 다시 벤제마가 한 골을 터뜨리며 경기 점수 2-1, 1∼2차전 합계 점수 2-2를 만들었다.

루카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오른발 강슛으로 다시 한번 파리 생제르맹 골문을 뚫었다.

파리 생제르맹 선수들이 손을 들며 오프사이드가 아니냐고 항의했지만 그대로 골로 인정됐다.

기세가 오른 벤제마는 후반 33분 페널티 지역 안으로 쇄도하다가 상대 수비가 걷어내는 공을 마치 어시스트를 받듯이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리오넬 메시가 찬 회심의 프리킥이 골대 위로 뜨며 끝내 1골 차로 8강행 티켓을 놓쳤다.

1차전에서 5-0 대승을 거둔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도 이날 스포르팅 CP(포르투갈)와 0-0으로 비겨 1, 2차전 합계 1승 1무로 8강에 합류했다.

이로써 전날 8강행을 확정한 바이에른 뮌헨(독일), 리버풀(잉글랜드)에 이어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시티까지 8강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벤제마 해트트릭…레알 마드리드, PSG 꺾고 챔피언스리그 8강행
    • 입력 2022-03-10 07:43:07
    연합뉴스
‘스페인 거함’ 레알 마드리드가 17분 사이에 세 골을 터뜨린 카림 벤제마의 활약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022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을 3-1로 물리쳤다.

1차전 원정에서 0-1로 패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1, 2차전 합계 점수 3-2를 기록해 8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 39분 파리 생제르맹의 킬리안 음바페의 선제골이 나왔을 때만 해도 파리 생제르맹이 8강 고지에 가까이 다가선 것처럼 보였다.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뒷공간을 파고들며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레알 마드리드 골문을 열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파리 생제르맹은 후반 9분 음바페가 다시 한번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와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음바페는 전반 34분에 이어 이날 두 번이나 골을 넣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에 고개를 숙였다.

2-0으로 달아날 기회를 파리 생제르맹이 놓치자 이후 홈팀 레알 마드리드의 반격이 시작됐다.

30분 안에 두 골을 넣어야 동률을 만들 수 있었던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6분 프랑스 국가대표 공격수 벤제마가 1-1, 1∼2차전 합계 점수로는 1-2로 따라붙는 골을 터뜨렸다.

상대가 골키퍼에게 백 패스한 공을 벤제마가 경합하며 페널티 지역 안으로 흐르게 했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직접 오른발로 차넣었다.

후반 31분에는 다시 벤제마가 한 골을 터뜨리며 경기 점수 2-1, 1∼2차전 합계 점수 2-2를 만들었다.

루카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오른발 강슛으로 다시 한번 파리 생제르맹 골문을 뚫었다.

파리 생제르맹 선수들이 손을 들며 오프사이드가 아니냐고 항의했지만 그대로 골로 인정됐다.

기세가 오른 벤제마는 후반 33분 페널티 지역 안으로 쇄도하다가 상대 수비가 걷어내는 공을 마치 어시스트를 받듯이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리오넬 메시가 찬 회심의 프리킥이 골대 위로 뜨며 끝내 1골 차로 8강행 티켓을 놓쳤다.

1차전에서 5-0 대승을 거둔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도 이날 스포르팅 CP(포르투갈)와 0-0으로 비겨 1, 2차전 합계 1승 1무로 8강에 합류했다.

이로써 전날 8강행을 확정한 바이에른 뮌헨(독일), 리버풀(잉글랜드)에 이어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시티까지 8강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