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백신 거부 조코비치, 미국 대회에도 출전 불가
입력 2022.03.10 (08:51)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1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뛰지 못한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도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조코비치는 1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에 출전할 수 없다"고 밝혔다.

BNP 파리바오픈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개막하고, 마이애미오픈은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막을 올린다.

조코비치는 BNP 파리바오픈 2번 시드로 대진표에 이름이 들어갔지만 개막 하루 전에 대진표에서 제외됐다.

조코비치는 올해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1월 호주오픈 때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그는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며 1월 5일 호주에 도착했지만 호주 연방 정부가 이를 인정하지 않아 그를 공항에서 격리 시설로 이동하게 했다.

이후 조코비치는 두 차례나 호주 정부와 법정 공방을 벌인 끝에 호주오픈 개막 하루 전인 1월 16일 세르비아로 돌아가야 했다.

조코비치는 지난달 영국 BBC와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도 코로나19 백신을 의무화하는 대회에는 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이나 윔블던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2월 백신 접종이 필요 없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했으나 8강에서 탈락했다.

조코비치는 "BNP 파리바오픈 대진표에 내가 포함됐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방침이 변하지 않는 한 그 대회에 나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에 입국하려는 외국인들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한다.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은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등급인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들이다.

조코비치의 다음 일정으로는 4월 10일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개막하는 롤렉스 몬테카를로 마스터스가 유력하다.

BNP 파리바오픈 톱 시드는 다닐 메드베데프(1위·러시아)가 받았고, 2번 시드 조코비치는 기권했다. 3번 시드는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다.

권순우(64위·당진시청)는 1회전에서 라슬로 제레(52위·세르비아)를 상대하고 이길 경우 야니크 시너(10위·이탈리아)를 만난다.

권순우는 지난해 제레와 한 차례 맞대결해 2-1(7-6<7-4> 2-6 6-0)로 승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코로나19 백신 거부 조코비치, 미국 대회에도 출전 불가
    • 입력 2022-03-10 08:51:48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1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뛰지 못한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도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조코비치는 1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에 출전할 수 없다"고 밝혔다.

BNP 파리바오픈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개막하고, 마이애미오픈은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막을 올린다.

조코비치는 BNP 파리바오픈 2번 시드로 대진표에 이름이 들어갔지만 개막 하루 전에 대진표에서 제외됐다.

조코비치는 올해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1월 호주오픈 때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그는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며 1월 5일 호주에 도착했지만 호주 연방 정부가 이를 인정하지 않아 그를 공항에서 격리 시설로 이동하게 했다.

이후 조코비치는 두 차례나 호주 정부와 법정 공방을 벌인 끝에 호주오픈 개막 하루 전인 1월 16일 세르비아로 돌아가야 했다.

조코비치는 지난달 영국 BBC와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도 코로나19 백신을 의무화하는 대회에는 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이나 윔블던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2월 백신 접종이 필요 없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했으나 8강에서 탈락했다.

조코비치는 "BNP 파리바오픈 대진표에 내가 포함됐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방침이 변하지 않는 한 그 대회에 나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에 입국하려는 외국인들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한다.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은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등급인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들이다.

조코비치의 다음 일정으로는 4월 10일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개막하는 롤렉스 몬테카를로 마스터스가 유력하다.

BNP 파리바오픈 톱 시드는 다닐 메드베데프(1위·러시아)가 받았고, 2번 시드 조코비치는 기권했다. 3번 시드는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다.

권순우(64위·당진시청)는 1회전에서 라슬로 제레(52위·세르비아)를 상대하고 이길 경우 야니크 시너(10위·이탈리아)를 만난다.

권순우는 지난해 제레와 한 차례 맞대결해 2-1(7-6<7-4> 2-6 6-0)로 승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