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올해 ‘저탄소 건물’ 15만 호 추진…100만 호 확산 목표
입력 2022.03.10 (11:15) 사회
서울시가 올해 노후 공공건물 2만 1천여 호와 민간건물 12만 6천여 호 등 약 15만 호에 대해 건물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1월 발표한 기후변화대응계획의 핵심대책 가운데 하나인 ‘저탄소 건물 100만 호 확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이는 서울 온실가스 배출량 약 69%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2026년까지 친환경 보일러, 단열 창호 교체, 단열보강 등으로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사업입니다.

2022년엔 노후 공공건물 2만 1,522호와 노후 민간건물 12만 6,540호에 대해 에너지 효율화를 진행하고, 신축건물 70호에 대해 제로에너지건물(ZEB) 인증을 진행하는 등 약 15만 호를 단장합니다.

우선 공공주택 노후보일러와 형광등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친환경 보일러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경로당과 어린이집, 병원 등의 노후설비를 교체해 에너지 성능을 30% 이상 높일 예정입니다.

업무용 건물, 복지관, 미술관, 박물관 등 준공 후 20년이 지난 서울시 소유 건물 1,874개소에 대해선 오는 6월까지 전수조사를 하고, 건물 에너지효율등급을 1++ 수준으로 개선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또 민간 노후 주택과 건물의 단열 창호, 단열재 교체 등 에너지 효율 개선 공사를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무이자 융자를 올해도 추진합니다.

준공 후 10년이 넘은 노후 주택이나 건물에 대해서 공사비의 최대 80~100%까지 무이자로 융자 지원하며, 융자 금액은 8년 이내 원금 균등분할 상환하면 됩니다.

무이자 융자 지원 한도는 주택은 최대 6천만 원까지, 비주거용 건물은 최대 20억 원까지입니다.

아울러 낡은 시설로 인해 일반주택보다 냉·난방비 지출 수준이 높은 취약계층의 경우, 무상 LED 조명 보급과 간편 시공 에너지효율 개선 모델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건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컨설팅을 위해 서소문청사 1동 기후에너지정보센터에 가칭 ‘건물에너지플러스지원센터’를 설치해 오는 29일부터 운영합니다.

저탄소 건물 확산을 위해 유관기관, 리모델링 시공사 등과 3월 중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녹색 건축 인증제와 연동한 ‘서울형 저탄소 건물 인증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69%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서는 공공의 노력뿐만 아니라 민간 영역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건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추진과 더불어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확대, 사업 홍보·안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 올해 ‘저탄소 건물’ 15만 호 추진…100만 호 확산 목표
    • 입력 2022-03-10 11:15:26
    사회
서울시가 올해 노후 공공건물 2만 1천여 호와 민간건물 12만 6천여 호 등 약 15만 호에 대해 건물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1월 발표한 기후변화대응계획의 핵심대책 가운데 하나인 ‘저탄소 건물 100만 호 확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이는 서울 온실가스 배출량 약 69%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2026년까지 친환경 보일러, 단열 창호 교체, 단열보강 등으로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사업입니다.

2022년엔 노후 공공건물 2만 1,522호와 노후 민간건물 12만 6,540호에 대해 에너지 효율화를 진행하고, 신축건물 70호에 대해 제로에너지건물(ZEB) 인증을 진행하는 등 약 15만 호를 단장합니다.

우선 공공주택 노후보일러와 형광등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친환경 보일러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경로당과 어린이집, 병원 등의 노후설비를 교체해 에너지 성능을 30% 이상 높일 예정입니다.

업무용 건물, 복지관, 미술관, 박물관 등 준공 후 20년이 지난 서울시 소유 건물 1,874개소에 대해선 오는 6월까지 전수조사를 하고, 건물 에너지효율등급을 1++ 수준으로 개선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또 민간 노후 주택과 건물의 단열 창호, 단열재 교체 등 에너지 효율 개선 공사를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무이자 융자를 올해도 추진합니다.

준공 후 10년이 넘은 노후 주택이나 건물에 대해서 공사비의 최대 80~100%까지 무이자로 융자 지원하며, 융자 금액은 8년 이내 원금 균등분할 상환하면 됩니다.

무이자 융자 지원 한도는 주택은 최대 6천만 원까지, 비주거용 건물은 최대 20억 원까지입니다.

아울러 낡은 시설로 인해 일반주택보다 냉·난방비 지출 수준이 높은 취약계층의 경우, 무상 LED 조명 보급과 간편 시공 에너지효율 개선 모델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건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컨설팅을 위해 서소문청사 1동 기후에너지정보센터에 가칭 ‘건물에너지플러스지원센터’를 설치해 오는 29일부터 운영합니다.

저탄소 건물 확산을 위해 유관기관, 리모델링 시공사 등과 3월 중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녹색 건축 인증제와 연동한 ‘서울형 저탄소 건물 인증방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69%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서는 공공의 노력뿐만 아니라 민간 영역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건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추진과 더불어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확대, 사업 홍보·안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