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문 대통령 “분열 씻고 통합해야” 윤 당선인 “많이 가르쳐달라”
입력 2022.03.10 (11:38) 수정 2022.03.10 (18:2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20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윤석열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9시 10분부터 5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에게 "힘든 선거를 치르느라 수고를 많이 했다"며 "선거 과정에서 갈등과 분열을 씻고 국민이 하나가 되도록 통합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윤 당선인은 "많이 가르쳐 달라"며 "이른 시일 안에 회동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치적 입장이나 정책이 달라도 정부는 연속되는 부분이 많다"며 "대통령 사이의 인수인계 사항도 있으니 조만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자"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 정부가 공백이 없이 국정 운영을 잘하도록 지원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수위 구성과 취임 준비로 바빠질 텐데 잠시라도 휴식을 취하고 건강관리를 잘하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건네며 통화를 마쳤습니다.

윤 당선인도 오늘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당선 인사를 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을 알리며 "문 대통령께서는 효율적으로 정부 인수를 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의 '적폐 수사'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으나, 통화에서 이 사안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이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이와 별도로 이번 대선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선된 분과 그 지지자께 축하인사를 드리고 낙선한 분과 그 지지자께 위로 마음을 전한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투표에 많이 참여하고 선거가 무사히 치러지도록 협조해 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거 과정이 치열했고 결과의 차이도 근소했지만, 이제는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게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국정 공백 없이 마지막까지 국정에 전념하며 차기 정부가 잘 출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시 20분부터 5분 동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도 전화 통화를 갖고, 대선 패배를 위로하고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 문 대통령 “분열 씻고 통합해야” 윤 당선인 “많이 가르쳐달라”
    • 입력 2022-03-10 11:38:30
    • 수정2022-03-10 18:26:5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20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윤석열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9시 10분부터 5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에게 "힘든 선거를 치르느라 수고를 많이 했다"며 "선거 과정에서 갈등과 분열을 씻고 국민이 하나가 되도록 통합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윤 당선인은 "많이 가르쳐 달라"며 "이른 시일 안에 회동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치적 입장이나 정책이 달라도 정부는 연속되는 부분이 많다"며 "대통령 사이의 인수인계 사항도 있으니 조만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자"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 정부가 공백이 없이 국정 운영을 잘하도록 지원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수위 구성과 취임 준비로 바빠질 텐데 잠시라도 휴식을 취하고 건강관리를 잘하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건네며 통화를 마쳤습니다.

윤 당선인도 오늘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당선 인사를 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을 알리며 "문 대통령께서는 효율적으로 정부 인수를 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의 '적폐 수사'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으나, 통화에서 이 사안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이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이와 별도로 이번 대선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선된 분과 그 지지자께 축하인사를 드리고 낙선한 분과 그 지지자께 위로 마음을 전한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투표에 많이 참여하고 선거가 무사히 치러지도록 협조해 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거 과정이 치열했고 결과의 차이도 근소했지만, 이제는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게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국정 공백 없이 마지막까지 국정에 전념하며 차기 정부가 잘 출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시 20분부터 5분 동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도 전화 통화를 갖고, 대선 패배를 위로하고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