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북한 선원 강제북송 조사 진정, 인권위 각하는 위법”
입력 2022.03.10 (17:35) 사회
정부의 2019년 북한 선원 북송이 적절했는지 조사해달라는 진정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내린 ‘각하’ 결정을 취소하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이상훈 부장판사)는 오늘(10일),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 등이 인권위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권위)가 진정을 각하하고 본안 판단을 할 여지를 차단함으로써 적법하게 신청된 진정을 임의로 가려서 처분하는 것과 다름없는 재량이 관련법에 의해 부여돼 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피고가 들고 있는 것과 같은 ‘사실조사의 어려움’이나 ‘판단의 곤란함’ 등을 이유로 진정을 각하하는 것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허용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9년 11월 동해에서 나포한 북한 선원 2명을 북한으로 추방했습니다.

정부 합동조사에 따르면 20대 남성인 이들은 조업 중이던 배에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과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정부 조치가 반인권적이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었고, 한변은 인권위에 사건 조사와 구제 조치를 요구하는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위는 관련 자료를 입수해 분석하고 통일부 담당자의 의견 진술을 청취했으나 실체를 파악해 인권침해 여부를 판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2020년 12월 진정을 각하했습니다.

[사진 출처 : 통일부 제공]
  • 법원 “북한 선원 강제북송 조사 진정, 인권위 각하는 위법”
    • 입력 2022-03-10 17:35:40
    사회
정부의 2019년 북한 선원 북송이 적절했는지 조사해달라는 진정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내린 ‘각하’ 결정을 취소하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이상훈 부장판사)는 오늘(10일),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 등이 인권위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권위)가 진정을 각하하고 본안 판단을 할 여지를 차단함으로써 적법하게 신청된 진정을 임의로 가려서 처분하는 것과 다름없는 재량이 관련법에 의해 부여돼 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피고가 들고 있는 것과 같은 ‘사실조사의 어려움’이나 ‘판단의 곤란함’ 등을 이유로 진정을 각하하는 것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허용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9년 11월 동해에서 나포한 북한 선원 2명을 북한으로 추방했습니다.

정부 합동조사에 따르면 20대 남성인 이들은 조업 중이던 배에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과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정부 조치가 반인권적이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었고, 한변은 인권위에 사건 조사와 구제 조치를 요구하는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위는 관련 자료를 입수해 분석하고 통일부 담당자의 의견 진술을 청취했으나 실체를 파악해 인권침해 여부를 판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2020년 12월 진정을 각하했습니다.

[사진 출처 : 통일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