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尹, 日에 “3각 협력·관계개선 의지” 中에는 “책임 있는 역할해야”
입력 2022.03.11 (21:08) 수정 2022.03.11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당선인은 주요 나라들과 외교 행보를 이어 갔습니다.

상견례 성격의 짧은 통화와 만남이었지만, 외교 기조는 비교적 뚜렷하게 드러났습니다.

특히, 기시다 일본 총리와 통화하면서 관계 개선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이든 미 대통령과 어제(10일) 통화에 이어 오늘(11일)은 기시다 일본 총리와 윤석열 당선인 간 통화가 이뤄졌습니다.

15분간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한반도 사안에서 한미일 3국의 공조 강화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안은 합리적으로 해결해 가자 했고, 이른 시일 내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 문제로 정상회담에 응해 오지 않았던 일본 정부는 새 정부의 기조 변화를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건전한 한일 관계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확보하는 데 불가결하며, 나아가 한·미·일 3국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윤 당선인은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도 만나 시진핑 주석의 축전을 전달받았습니다.

[싱하이밍/주한 중국 대사 : "수교의 초심을 굳게 지키고 우호 협력을 심화시켜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윤석열/대통령 당선인 : "한중 관계가 더 발전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대선 기간 동안 중국이 경계하는 사드 배치 등을 언급해 왔던 윤 당선인은 비공개 발언에선 뼈 있는 언급도 내놨습니다.

중국이 책임있는 세계 국가로서 중국의 역할이 충족되기를 국민이 기대한다고 했다고 당선인 측은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뒤이어선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 대사 대리를 만나서는 양국 관계가 혈맹에 걸맞게 다시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했고, 미국 측은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 尹, 日에 “3각 협력·관계개선 의지” 中에는 “책임 있는 역할해야”
    • 입력 2022-03-11 21:08:38
    • 수정2022-03-11 22:06:44
    뉴스 9
[앵커]

윤석열 당선인은 주요 나라들과 외교 행보를 이어 갔습니다.

상견례 성격의 짧은 통화와 만남이었지만, 외교 기조는 비교적 뚜렷하게 드러났습니다.

특히, 기시다 일본 총리와 통화하면서 관계 개선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이든 미 대통령과 어제(10일) 통화에 이어 오늘(11일)은 기시다 일본 총리와 윤석열 당선인 간 통화가 이뤄졌습니다.

15분간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한반도 사안에서 한미일 3국의 공조 강화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안은 합리적으로 해결해 가자 했고, 이른 시일 내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 문제로 정상회담에 응해 오지 않았던 일본 정부는 새 정부의 기조 변화를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건전한 한일 관계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확보하는 데 불가결하며, 나아가 한·미·일 3국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윤 당선인은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도 만나 시진핑 주석의 축전을 전달받았습니다.

[싱하이밍/주한 중국 대사 : "수교의 초심을 굳게 지키고 우호 협력을 심화시켜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윤석열/대통령 당선인 : "한중 관계가 더 발전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대선 기간 동안 중국이 경계하는 사드 배치 등을 언급해 왔던 윤 당선인은 비공개 발언에선 뼈 있는 언급도 내놨습니다.

중국이 책임있는 세계 국가로서 중국의 역할이 충족되기를 국민이 기대한다고 했다고 당선인 측은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뒤이어선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 대사 대리를 만나서는 양국 관계가 혈맹에 걸맞게 다시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했고, 미국 측은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