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중앙박물관,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불교조각 5점 특별공개
입력 2022.04.04 (10:15) 수정 2022.04.04 (10:17) 문화
국립중앙박물관이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소장한 불교 조각품 5점을 내일(5일)부터 세계문화관 일본실에서 특별 공개합니다.

일본의 불교미술은 초기에는 한국과 중국의 영향을 받았지만, 9세기부터는 독자적인 양상을 나타냈습니다. 이 무렵부터 주문과 의식으로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밀교(密敎)와 서쪽의 극락정토(極樂淨土)에서 다시 태어나게 해달라고 비는 정토교(淨土敎) 신앙이 성행했습니다.

일본 고유의 신앙과 불교가 합해진 신불습합(神佛習合) 또한 한국과 중국에서는 없는 일본의 독특한 불교문화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조각품들은 이런 사상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불상입니다.

박물관 측은 "일본 불교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밀교, 정토교, 신불습합의 불교조각품으로 구성해 일본 불교 조각의 세계를 만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문화관 일본실과 인도·동남아시아실의 전시품도 일부 교체해 새롭게 선보입니다.

일본실에서는 일본 고전문학의 주요 소재인 우지강이 흐르는 다리 아래 버드나무와 물레방아를 표현한 <유교수차도(柳橋水車圖)>와 600년 전 이상적인 봄 풍경을 그린 수묵산수화, 그리고 에도(도쿄의 옛 이름)에서 교토로 떠나는 여정을 담은 채색판화 『도카이도 53 역참』 등이 전시됩니다.

인도·동남아시아실에서는 자이나교 신도들의 순례 체험을 위한 그림과 인도의 대표 서사시 『라마야나』의 한 장면을 그린 그림 등을 선보인다. 박물관은 또 동남아시아 불교조각 코너를 14~15세기 티베트와 네팔 등 히말라야 지역의 불교조각으로 교체해 다양한 지역의 불교조각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상설전시관 3층에 있는 세계문화관은 연중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일본 불교조각품 특별 공개는 내년 10월 9일까지 이어집니다.
  • 국립중앙박물관,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불교조각 5점 특별공개
    • 입력 2022-04-04 10:15:58
    • 수정2022-04-04 10:17:16
    문화
국립중앙박물관이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소장한 불교 조각품 5점을 내일(5일)부터 세계문화관 일본실에서 특별 공개합니다.

일본의 불교미술은 초기에는 한국과 중국의 영향을 받았지만, 9세기부터는 독자적인 양상을 나타냈습니다. 이 무렵부터 주문과 의식으로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밀교(密敎)와 서쪽의 극락정토(極樂淨土)에서 다시 태어나게 해달라고 비는 정토교(淨土敎) 신앙이 성행했습니다.

일본 고유의 신앙과 불교가 합해진 신불습합(神佛習合) 또한 한국과 중국에서는 없는 일본의 독특한 불교문화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조각품들은 이런 사상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불상입니다.

박물관 측은 "일본 불교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밀교, 정토교, 신불습합의 불교조각품으로 구성해 일본 불교 조각의 세계를 만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문화관 일본실과 인도·동남아시아실의 전시품도 일부 교체해 새롭게 선보입니다.

일본실에서는 일본 고전문학의 주요 소재인 우지강이 흐르는 다리 아래 버드나무와 물레방아를 표현한 <유교수차도(柳橋水車圖)>와 600년 전 이상적인 봄 풍경을 그린 수묵산수화, 그리고 에도(도쿄의 옛 이름)에서 교토로 떠나는 여정을 담은 채색판화 『도카이도 53 역참』 등이 전시됩니다.

인도·동남아시아실에서는 자이나교 신도들의 순례 체험을 위한 그림과 인도의 대표 서사시 『라마야나』의 한 장면을 그린 그림 등을 선보인다. 박물관은 또 동남아시아 불교조각 코너를 14~15세기 티베트와 네팔 등 히말라야 지역의 불교조각으로 교체해 다양한 지역의 불교조각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상설전시관 3층에 있는 세계문화관은 연중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일본 불교조각품 특별 공개는 내년 10월 9일까지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