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더뉴스] ‘내 베개 맛 좀 봐라’…세계 베개 싸움의 날
입력 2022.04.04 (10:54) 수정 2022.04.04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릴 적 형제자매 혹은 친구와 함께 베개를 휘두르며 논 기억, 다들 있으실 텐데요.

매년 4월 세계 곳곳에서 이 추억의 놀이를 즐기며 잠시 동심으로 돌아가는 축제 한마당이 2년 만에 재개됐습니다.

[리포트]

캐나다 토론토 시청 앞 광장에서 80여 명의 사람들이 일제히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열띤 베개 싸움을 벌입니다.

이런 진풍경이 펼쳐진 이유! 매년 4월 첫째 주 토요일에 치러지는 '세계 베개 싸움의 날' 때문입니다.

추억의 베개 싸움을 통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하루만이라도 딱딱한 도시 공간을 즐거운 놀이터처럼 바꿔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는데요.

2008년부터는 뉴욕, 런던, 홍콩 등 세계 100여 개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행사가 열릴 만큼 국제적인 축제로 발돋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코로나 19 이후 축제 개최는 일시 중단됐는데요.

올해는 2년여 만에 토론토 등 일부 도시에서 세계 베개 싸움의 날 기념행사가 소규모로 재개됐다고 합니다.
  • [지구촌 더뉴스] ‘내 베개 맛 좀 봐라’…세계 베개 싸움의 날
    • 입력 2022-04-04 10:54:59
    • 수정2022-04-04 11:04:10
    지구촌뉴스
[앵커]

어릴 적 형제자매 혹은 친구와 함께 베개를 휘두르며 논 기억, 다들 있으실 텐데요.

매년 4월 세계 곳곳에서 이 추억의 놀이를 즐기며 잠시 동심으로 돌아가는 축제 한마당이 2년 만에 재개됐습니다.

[리포트]

캐나다 토론토 시청 앞 광장에서 80여 명의 사람들이 일제히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열띤 베개 싸움을 벌입니다.

이런 진풍경이 펼쳐진 이유! 매년 4월 첫째 주 토요일에 치러지는 '세계 베개 싸움의 날' 때문입니다.

추억의 베개 싸움을 통해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하루만이라도 딱딱한 도시 공간을 즐거운 놀이터처럼 바꿔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는데요.

2008년부터는 뉴욕, 런던, 홍콩 등 세계 100여 개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행사가 열릴 만큼 국제적인 축제로 발돋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코로나 19 이후 축제 개최는 일시 중단됐는데요.

올해는 2년여 만에 토론토 등 일부 도시에서 세계 베개 싸움의 날 기념행사가 소규모로 재개됐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