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호중 “인수위 불법 월권행위 도 넘어…윤석열 검찰 잣대면 구속수사 감”
입력 2022.04.04 (11:47) 수정 2022.04.04 (11:48) 정치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대통령직 인수위가 안하무인 격 점령군 놀이에 빠져서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오늘(4일)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비대위 회의에서 인수위의 불법 월권행위가 도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구체적 사례로 MBC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와 종편 4사, SBS, EBS에 대한 간담회를 들며 “명백한 방송장악 시도”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공수처 업무보고 자리에서는 김진욱 공수처장에게 노골적으로 사퇴를 종용하는 일까지 있었다”며 “엄연한 불법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 대표 선임에 대한 시비 역시 인수위 권한 밖의 일”이라면서 “차기 정부 국정 방향 수립이라는 본업은 제쳐두고 윤석열 사단 낙하산 자리 찾기에 혈안인 꼴이며, 염불에는 관심 없고 잿밥에만 눈이 먼 인수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또 “권한에도 없는 인사문제에 개입하고 수사기관 독립성 침해 등 갖은 불법과 탈법 행위를 한다면 직권남용죄에 따른 사법처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당시 직권남용 혐의를 광범위하게 적용했던 윤석열 당선인 당시 검찰의 잣대대로면 인수위의 불법은 모두 구속수사감”이라면서, “인수위의 불법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당선인의 비상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호중 “인수위 불법 월권행위 도 넘어…윤석열 검찰 잣대면 구속수사 감”
    • 입력 2022-04-04 11:47:37
    • 수정2022-04-04 11:48:29
    정치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대통령직 인수위가 안하무인 격 점령군 놀이에 빠져서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오늘(4일)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비대위 회의에서 인수위의 불법 월권행위가 도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구체적 사례로 MBC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와 종편 4사, SBS, EBS에 대한 간담회를 들며 “명백한 방송장악 시도”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공수처 업무보고 자리에서는 김진욱 공수처장에게 노골적으로 사퇴를 종용하는 일까지 있었다”며 “엄연한 불법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 대표 선임에 대한 시비 역시 인수위 권한 밖의 일”이라면서 “차기 정부 국정 방향 수립이라는 본업은 제쳐두고 윤석열 사단 낙하산 자리 찾기에 혈안인 꼴이며, 염불에는 관심 없고 잿밥에만 눈이 먼 인수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또 “권한에도 없는 인사문제에 개입하고 수사기관 독립성 침해 등 갖은 불법과 탈법 행위를 한다면 직권남용죄에 따른 사법처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당시 직권남용 혐의를 광범위하게 적용했던 윤석열 당선인 당시 검찰의 잣대대로면 인수위의 불법은 모두 구속수사감”이라면서, “인수위의 불법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당선인의 비상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