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역사왜곡, 역사관 건립으로 대응”…광주시장·전남지사 후보자 공약 반영 촉구
입력 2022.04.04 (14:59) 취재K
(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일제 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공약 반영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일제 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공약 반영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제 강제동원시민모임이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선거 출마자들에게 '일제 강제동원 시민 역사관' 건립을 공약으로 반영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시민모임은 오늘(4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역사 왜곡에는 강제동원역사관 건립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민모임은 "지난 3월 이뤄진 일본 정부의 날조된 교과서 검정 결과가 개탄스럽다"며 "일제는 조선인 강제동원과 일본군 위안부의 존재를 원천적으로 부정하고 독도를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경각심을 갖고 이 문제를 대하지 않으면 10년, 50년, 100년 뒤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터무니 없는 역사 날조를 밝힐 수 있는 가장 유력한 방법은 피해자들의 경험과 증언인데, 역사적 사실을 증언해 줄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우리 곁을 떠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모임은 "1,000명이 넘는 소송원고들의 진술서, 빛바랜 일기와 편지, 활동사진, 영상물, 언론 보도물, 일본의 지원단체와 주고 받은 서류 등 피해자들의 귀중한 역사적 기록물은 수천 점에 이르지만 마땅한 보관 장소가 없어 허름한 사무실 한편에 쌓여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민모임은 "일본의 역사 날조 시도에 맞서 미래 세대에 제대로 전승하기 위한 기억 투쟁을 지금 당장 서둘러야 한다"며 "오는 6월 1일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맞아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후보들에게 일제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건립에 나서줄 것을 절박한 심정으로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지난해 2,400명이었던 피해 생존자가 1년 동안 585명이나 줄어 올해 1월 기준 전국에 1,81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 “일본 역사왜곡, 역사관 건립으로 대응”…광주시장·전남지사 후보자 공약 반영 촉구
    • 입력 2022-04-04 14:59:45
    취재K
(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일제 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공약 반영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일제 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공약 반영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제 강제동원시민모임이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선거 출마자들에게 '일제 강제동원 시민 역사관' 건립을 공약으로 반영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시민모임은 오늘(4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역사 왜곡에는 강제동원역사관 건립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민모임은 "지난 3월 이뤄진 일본 정부의 날조된 교과서 검정 결과가 개탄스럽다"며 "일제는 조선인 강제동원과 일본군 위안부의 존재를 원천적으로 부정하고 독도를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경각심을 갖고 이 문제를 대하지 않으면 10년, 50년, 100년 뒤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터무니 없는 역사 날조를 밝힐 수 있는 가장 유력한 방법은 피해자들의 경험과 증언인데, 역사적 사실을 증언해 줄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우리 곁을 떠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모임은 "1,000명이 넘는 소송원고들의 진술서, 빛바랜 일기와 편지, 활동사진, 영상물, 언론 보도물, 일본의 지원단체와 주고 받은 서류 등 피해자들의 귀중한 역사적 기록물은 수천 점에 이르지만 마땅한 보관 장소가 없어 허름한 사무실 한편에 쌓여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민모임은 "일본의 역사 날조 시도에 맞서 미래 세대에 제대로 전승하기 위한 기억 투쟁을 지금 당장 서둘러야 한다"며 "오는 6월 1일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맞아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후보들에게 일제강제동원 시민역사관 건립에 나서줄 것을 절박한 심정으로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지난해 2,400명이었던 피해 생존자가 1년 동안 585명이나 줄어 올해 1월 기준 전국에 1,81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