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내 확진 장기 체류 외국인도 입국시 음성확인서 면제
입력 2022.04.04 (15:27) 수정 2022.04.04 (15:32) 사회
해외에서 출발하기 10~40일 전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장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도 오는 11일부터 PCR검사 음성확인서를 내지 않아도 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음성확인서 제출 예외 적용 대상을 기존 내국인 입국자에서 국내에서 확진된 이력이 있는 장기 체류 외국인까지 확대한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장기 체류 외국인이 외국인 등록증 또는 영주증, 국내거소신고증과 함께, 국내에서 확진된 이력을 증명할 수 있는 격리 통지서 등을 제출하면 입국 시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면제됩니다.

다만, 격리통지서에 기재된 확진 일자는 출발일 기준 10일 전부터 40일 이내여야 합니다.

내국인의 경우, 해외에서 확진돼 발급받은 격리 통지서와 격리 해제서도 인정하고 있지만, 장기 체류 외국인은 해외 유입 확진자를 차단하기 위한 제도 목적 등을 고려해 국내 확진 이력만 인정할 예정입니다.

방대본은 “국내에서 확진된 후 격리 해제된 외국 국적의 동포 등이 해외 입국자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로 인해 입국이 제한되는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내 확진 장기 체류 외국인도 입국시 음성확인서 면제
    • 입력 2022-04-04 15:27:57
    • 수정2022-04-04 15:32:51
    사회
해외에서 출발하기 10~40일 전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장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도 오는 11일부터 PCR검사 음성확인서를 내지 않아도 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음성확인서 제출 예외 적용 대상을 기존 내국인 입국자에서 국내에서 확진된 이력이 있는 장기 체류 외국인까지 확대한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장기 체류 외국인이 외국인 등록증 또는 영주증, 국내거소신고증과 함께, 국내에서 확진된 이력을 증명할 수 있는 격리 통지서 등을 제출하면 입국 시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면제됩니다.

다만, 격리통지서에 기재된 확진 일자는 출발일 기준 10일 전부터 40일 이내여야 합니다.

내국인의 경우, 해외에서 확진돼 발급받은 격리 통지서와 격리 해제서도 인정하고 있지만, 장기 체류 외국인은 해외 유입 확진자를 차단하기 위한 제도 목적 등을 고려해 국내 확진 이력만 인정할 예정입니다.

방대본은 “국내에서 확진된 후 격리 해제된 외국 국적의 동포 등이 해외 입국자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로 인해 입국이 제한되는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