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박상옥 전 대법관에 청조근정훈장 수여
입력 2022.04.04 (15:55) 수정 2022.04.04 (16:0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청와대에서 박상옥 전 대법관에 청조근정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 뒤 환담에서 박 전 대법관에게 "오랜 세월 검사와 대법관으로 활동하면서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우고, 노동자의 권리, 고용 관계에서의 양성평등,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오랜 법조 경험을 토대로 후배들에게 좋은 가르침을 전해 달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이에 박 전 대법관은 "대통령께서 임기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직접 훈장을 수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사회적 은혜를 입었기 때문에 이를 되갚고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대법관은 지난해 5월 6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지만, 1년 가까이 지난 뒤 훈장을 받게 됐는데 청와대는 박 전 대법관 측과 일정을 조율하느라 훈장 수여식이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조근정훈장은 근정훈장 5등급 가운데 1등급 훈장으로, 장관급 인사에게 수여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청와대 제공]
  • 문 대통령, 박상옥 전 대법관에 청조근정훈장 수여
    • 입력 2022-04-04 15:55:25
    • 수정2022-04-04 16:08:2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청와대에서 박상옥 전 대법관에 청조근정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 뒤 환담에서 박 전 대법관에게 "오랜 세월 검사와 대법관으로 활동하면서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우고, 노동자의 권리, 고용 관계에서의 양성평등,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오랜 법조 경험을 토대로 후배들에게 좋은 가르침을 전해 달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이에 박 전 대법관은 "대통령께서 임기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직접 훈장을 수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사회적 은혜를 입었기 때문에 이를 되갚고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대법관은 지난해 5월 6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지만, 1년 가까이 지난 뒤 훈장을 받게 됐는데 청와대는 박 전 대법관 측과 일정을 조율하느라 훈장 수여식이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조근정훈장은 근정훈장 5등급 가운데 1등급 훈장으로, 장관급 인사에게 수여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청와대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