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일만에 최소 확진…새 변이 ‘XE’ 촉각
입력 2022.04.04 (23:45) 수정 2022.04.04 (23: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자, 그렇다면 확진자 상황은 어떤지 살펴볼까요?

어제 하루 12만 7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41일만에 가장 적은 숫잡니다.

1주 단위로 보면 감소세가 뚜렷합니다.

최근 1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는 그 전주보다 6만 명, 2주 전보다는 10만 명 넘게 줄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도 1,300명을 넘은 뒤 사흘째 천백 명대를 유지하고 있고 사망자 수도 엿새 만에 2백명 대로 내려왔습니다.

방역당국은 늦어도 다음주엔 위중증과 사망자 규모도 꺾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선빈 : "최소 일주일에서 2주 후에 중환자로 진행돼 오는 경우가 꽤 있어서, 현재로서 위중증의 정점이 지났다라고 보기에는 매우 이르지 않나라고 판단이 듭니다."]

주목해야 할 점은 새 변이 바이러스입니다.

오미크론과 스텔스 오미크론의 결합체 'XE 변이' 인데요.

지난 1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돼 영국에서만 6백 명 이상이 확진됐고 태국과 이스라엘, 대만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WHO는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감염 전파력이 약 10% 정도 높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데요.

방역당국은 기존 방역 전략이 달라질 정도의 차별점은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 41일만에 최소 확진…새 변이 ‘XE’ 촉각
    • 입력 2022-04-04 23:45:00
    • 수정2022-04-04 23:49:18
    뉴스라인
자, 그렇다면 확진자 상황은 어떤지 살펴볼까요?

어제 하루 12만 7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41일만에 가장 적은 숫잡니다.

1주 단위로 보면 감소세가 뚜렷합니다.

최근 1주일 하루 평균 확진자는 그 전주보다 6만 명, 2주 전보다는 10만 명 넘게 줄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도 1,300명을 넘은 뒤 사흘째 천백 명대를 유지하고 있고 사망자 수도 엿새 만에 2백명 대로 내려왔습니다.

방역당국은 늦어도 다음주엔 위중증과 사망자 규모도 꺾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선빈 : "최소 일주일에서 2주 후에 중환자로 진행돼 오는 경우가 꽤 있어서, 현재로서 위중증의 정점이 지났다라고 보기에는 매우 이르지 않나라고 판단이 듭니다."]

주목해야 할 점은 새 변이 바이러스입니다.

오미크론과 스텔스 오미크론의 결합체 'XE 변이' 인데요.

지난 1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돼 영국에서만 6백 명 이상이 확진됐고 태국과 이스라엘, 대만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WHO는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감염 전파력이 약 10% 정도 높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데요.

방역당국은 기존 방역 전략이 달라질 정도의 차별점은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