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창용 “기준금리 인상, 제 생각과 같아…완화정도 조정해야”
입력 2022.04.17 (11:19) 수정 2022.04.17 (11:42) 경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부 정책과 통화정책의 '엇박자' 지적에 대해서는 조율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오늘(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금통위 위원들이 금융·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적절하게 결정했다고 보고 있으며, 제가 생각하는 방향과도 다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전 조율 여부에 대해서는 "4월 1일 출근한 이후 금통위원들과 한 차례 만난 적은 있지만,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이야기할만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부인했습니다.

금통위는 지난 14일 총재가 공석인 상황에서도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인상한 바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금리를 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냐'는 질문에 "경기가 회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도 완화 정도의 적절한 조정을 통해 물가 안정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최근 물가 상황과 관련해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상당 기간 높은 물가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최근 기대인플레이션이 다소 불안해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이를 매개로 임금 상승 등 2차 파급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계 대출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현재 새 정부가 계획하는 대출 규제 조정은 생애 첫 주택 구입자 등 실수요자 보호에 초점을 맞춰 미시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며 "현 시점에서 통화정책과의 엇박자를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다만 이런 미시적 조치도 그에 따른 영향이 커지게 되면 통화정책 운영에도 이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이 경우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각각 추구하는 목적에 맞게 운영되는 가운데 조화를 이루도록 정책당국이 서로 소통하며 조율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추경으로 돈이 풀리면 물가를 더 자극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현재 추진되는 추경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에 초점을 맞춘 정부의 방역 조치로 불가피하게 피해를 본 계층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미시적 조치의 규모가 커서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면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조화를 이루도록 서로 조율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창용 “기준금리 인상, 제 생각과 같아…완화정도 조정해야”
    • 입력 2022-04-17 11:19:25
    • 수정2022-04-17 11:42:25
    경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부 정책과 통화정책의 '엇박자' 지적에 대해서는 조율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오늘(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금통위 위원들이 금융·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적절하게 결정했다고 보고 있으며, 제가 생각하는 방향과도 다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전 조율 여부에 대해서는 "4월 1일 출근한 이후 금통위원들과 한 차례 만난 적은 있지만,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이야기할만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부인했습니다.

금통위는 지난 14일 총재가 공석인 상황에서도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인상한 바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금리를 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냐'는 질문에 "경기가 회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도 완화 정도의 적절한 조정을 통해 물가 안정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최근 물가 상황과 관련해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상당 기간 높은 물가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최근 기대인플레이션이 다소 불안해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이를 매개로 임금 상승 등 2차 파급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계 대출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현재 새 정부가 계획하는 대출 규제 조정은 생애 첫 주택 구입자 등 실수요자 보호에 초점을 맞춰 미시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며 "현 시점에서 통화정책과의 엇박자를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다만 이런 미시적 조치도 그에 따른 영향이 커지게 되면 통화정책 운영에도 이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이 경우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각각 추구하는 목적에 맞게 운영되는 가운데 조화를 이루도록 정책당국이 서로 소통하며 조율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추경으로 돈이 풀리면 물가를 더 자극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현재 추진되는 추경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에 초점을 맞춘 정부의 방역 조치로 불가피하게 피해를 본 계층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미시적 조치의 규모가 커서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면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이 조화를 이루도록 서로 조율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