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검찰 수사권 축소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 표명…“수사권 폐지 입법 진행에 책임”
입력 2022.04.17 (17:02) 수정 2022.04.17 (17:2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 수사권 폐지'의 부당성을 주장해 오던 김오수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청와대가 수용 여부를 즉각 밝히지 않은 가운데, 여야는 "정치적 반발", "검찰총장 잔혹사"라며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오수 검찰총장이 오늘, '검찰 수사권 폐지'에 반대하며 전격 사의를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검찰제도 개혁 1년 만에 다시 검찰 수사 기능을 전면 폐지하는 입법 절차가 진행되는 점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 인권에 큰 영향을 주는 새로운 형사법체계는 최소 10년 이상 운영한 뒤 개혁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며 "이 경우에도 공청회나 여론 수렴을 통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과 여야 합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사직이 "입법 과정에서 한 번 더 심사숙고하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법안 통과 저지가 우선"이라던 김 총장이 사퇴 결심을 굳힌 데는,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이 거부된 게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김 총장의 사의에 "현재로선 입장이 없다. 지켜보겠다"고만 밝혔습니다.

당장 내일 열리는 국회 법사위에 김 총장이 출석할지도 불투명해졌습니다.

사표를 제출받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착잡하다"고 밝혔고, 한동훈 장관 후보자는 "공직자로서의 충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치적 반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잔혹사가 이어지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영상편집:위강해
  •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 표명…“수사권 폐지 입법 진행에 책임”
    • 입력 2022-04-17 17:02:46
    • 수정2022-04-17 17:24:46
    뉴스 5
[앵커]

'검찰 수사권 폐지'의 부당성을 주장해 오던 김오수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청와대가 수용 여부를 즉각 밝히지 않은 가운데, 여야는 "정치적 반발", "검찰총장 잔혹사"라며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오수 검찰총장이 오늘, '검찰 수사권 폐지'에 반대하며 전격 사의를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검찰제도 개혁 1년 만에 다시 검찰 수사 기능을 전면 폐지하는 입법 절차가 진행되는 점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 인권에 큰 영향을 주는 새로운 형사법체계는 최소 10년 이상 운영한 뒤 개혁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며 "이 경우에도 공청회나 여론 수렴을 통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과 여야 합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사직이 "입법 과정에서 한 번 더 심사숙고하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법안 통과 저지가 우선"이라던 김 총장이 사퇴 결심을 굳힌 데는,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이 거부된 게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김 총장의 사의에 "현재로선 입장이 없다. 지켜보겠다"고만 밝혔습니다.

당장 내일 열리는 국회 법사위에 김 총장이 출석할지도 불투명해졌습니다.

사표를 제출받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착잡하다"고 밝혔고, 한동훈 장관 후보자는 "공직자로서의 충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치적 반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잔혹사가 이어지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영상편집:위강해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