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사육장 탈출 반달곰 마지막 1마리, 야산서 포획돼 사살
입력 2022.04.17 (18:54) 수정 2022.04.17 (18:58) 사회
지난해 11월 경기 용인시 이동읍 곰 사육장에서 탈출한 반달가슴곰 1마리가 농장과 9㎞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5개월 만에 포획돼 사살됐습니다.

용인시는 오늘(17일) 오전 5시 35분쯤 양지면 평창리 기아연수원 인근 야산에서 반달가슴곰을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시는 곧바로 피해방지단 19명과 사냥개 13마리를 현장에 보내 곰을 수색했고, 오전 9시 10분 곰을 포획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시는 곰이 발견된 지역이 인가와 가깝고, 곰이 임산물 채취에 나선 주민과 등산객의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어 부득이하게 곰을 사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발견된 곰은 지난해 11월 22일 곰 사육농장에서 탈출한 반달가슴곰 5마리 중 지금까지 포획되지 않은 마지막 1마리였습니다.

당시 달아난 곰들은 생후 3∼4년가량에 몸무게 70∼80㎏ 정도의 새끼들로, 이들 가운데 3마리는 당일 발견돼 2마리는 생포되고 1마리는 사살됐습니다.

다음날 발견된 1마리도 사살됐습니다.

당국은 남은 곰 1마리의 행방을 찾지 못하다가 4개월 만인 지난달 28일 용인시 처인구 호동 예직마을 뒷산에서 곰을 발견하고 포획 작업을 벌였으나 실패했습니다.

오늘 마지막 남은 곰 1마리가 잡히면서 사육농장 탈출 곰 포획 작업은 5개월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용인 사육장 탈출 반달곰 마지막 1마리, 야산서 포획돼 사살
    • 입력 2022-04-17 18:54:45
    • 수정2022-04-17 18:58:49
    사회
지난해 11월 경기 용인시 이동읍 곰 사육장에서 탈출한 반달가슴곰 1마리가 농장과 9㎞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5개월 만에 포획돼 사살됐습니다.

용인시는 오늘(17일) 오전 5시 35분쯤 양지면 평창리 기아연수원 인근 야산에서 반달가슴곰을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시는 곧바로 피해방지단 19명과 사냥개 13마리를 현장에 보내 곰을 수색했고, 오전 9시 10분 곰을 포획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시는 곰이 발견된 지역이 인가와 가깝고, 곰이 임산물 채취에 나선 주민과 등산객의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어 부득이하게 곰을 사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발견된 곰은 지난해 11월 22일 곰 사육농장에서 탈출한 반달가슴곰 5마리 중 지금까지 포획되지 않은 마지막 1마리였습니다.

당시 달아난 곰들은 생후 3∼4년가량에 몸무게 70∼80㎏ 정도의 새끼들로, 이들 가운데 3마리는 당일 발견돼 2마리는 생포되고 1마리는 사살됐습니다.

다음날 발견된 1마리도 사살됐습니다.

당국은 남은 곰 1마리의 행방을 찾지 못하다가 4개월 만인 지난달 28일 용인시 처인구 호동 예직마을 뒷산에서 곰을 발견하고 포획 작업을 벌였으나 실패했습니다.

오늘 마지막 남은 곰 1마리가 잡히면서 사육농장 탈출 곰 포획 작업은 5개월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