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오스트리아 총리 “푸틴, 전쟁 이기고 있다고 생각”
입력 2022.04.18 (00:35) 수정 2022.04.18 (02:36) 국제
카를 네함머 오스트리아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승리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이날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이번 전쟁에 관해 자신의 논리에 갇혀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지난 11일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약 75분간 회담했습니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 중 푸틴 대통령을 만난 것은 네함머 총리가 처음이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그(푸틴)는 이번 전쟁이 러시아 연방의 안전 보장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는 국제 사회를 믿지 않는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제노사이드(집단학살)에 대해 우크라이나를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푸틴 대통령과 맞서기 위해 모스크바를 방문했다며 "우호적인 대화가 아니라 솔직하고 힘든 대화였다"고 한 뒤 러시아의 전쟁범죄와 러시아군의 대규모 손실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이 대화 말미에 독일어로 "전쟁은 늦게 끝나는 것보다 일찍 끝나는 것이 낫다"고 언급했다면서 "그래서 나는 그가 자신의 세상 속에 있지만,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정확히 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의 위협을 알고 있다면서 핵무기를 사용할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오스트리아 총리 “푸틴, 전쟁 이기고 있다고 생각”
    • 입력 2022-04-18 00:35:45
    • 수정2022-04-18 02:36:35
    국제
카를 네함머 오스트리아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승리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이날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이번 전쟁에 관해 자신의 논리에 갇혀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지난 11일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약 75분간 회담했습니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 중 푸틴 대통령을 만난 것은 네함머 총리가 처음이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그(푸틴)는 이번 전쟁이 러시아 연방의 안전 보장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는 국제 사회를 믿지 않는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제노사이드(집단학살)에 대해 우크라이나를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푸틴 대통령과 맞서기 위해 모스크바를 방문했다며 "우호적인 대화가 아니라 솔직하고 힘든 대화였다"고 한 뒤 러시아의 전쟁범죄와 러시아군의 대규모 손실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이 대화 말미에 독일어로 "전쟁은 늦게 끝나는 것보다 일찍 끝나는 것이 낫다"고 언급했다면서 "그래서 나는 그가 자신의 세상 속에 있지만,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정확히 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의 위협을 알고 있다면서 핵무기를 사용할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