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오수 사의에 여야 공방…한동훈 “공직자 충정”
입력 2022.04.18 (09:31) 수정 2022.04.18 (10: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 표명에 여야 공방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정치적이고, 옳지 않은 결정이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이를 자초한 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라고 맞받았는데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공직자 충정'이란 말로 김 총장을 거들었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를 정치적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검찰이 반성과 변화에 힘썼다면 이런 상황은 없었을 거다.

임기가 보장된 총장의 중도 사표는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4월 내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 처리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신현영/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 "국회의 입법이 진행될 것입니다. (김 총장 사의는) 검찰 정상화 입법에 대한 정치적 반발로 읽힐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도 옳지 않은 결정입니다."]

국민의힘은 검찰총장을 정쟁으로 끌어들인 건 민주당의 '수사권 폐지' 강행 탓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검찰총장 중도 사퇴까지 소환하며, 이쯤되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잔혹사'라고도 했습니다.

[유상범/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 "입법부의 문제라고 하면서 침묵하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는 것은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의 의무 해태입니다."]

'수사권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한동훈 법무 장관 후보자도 거들었습니다.

김 총장 사의 표명은 '공직자로서의 충정'으로 이해된다, 헌법질서와 법치주의를 지탱하는 제도들이 무너지지 않게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 했습니다.

김 총장의 면담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청와대는 당혹스러운 반응입니다.

지난해 3월,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는 곧바로 수용했지만, 김 총장에 대해선 "현재로선 입장이 없다"며 "지켜보겠다"고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오늘 '수사권 폐지 법안'에 대한 국회 법사위 현안질의가 예정된 가운데 김 총장의 참석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상미
  • 김오수 사의에 여야 공방…한동훈 “공직자 충정”
    • 입력 2022-04-18 09:31:01
    • 수정2022-04-18 10:04:23
    930뉴스
[앵커]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 표명에 여야 공방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정치적이고, 옳지 않은 결정이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이를 자초한 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라고 맞받았는데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공직자 충정'이란 말로 김 총장을 거들었습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김오수 검찰총장 사의를 정치적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검찰이 반성과 변화에 힘썼다면 이런 상황은 없었을 거다.

임기가 보장된 총장의 중도 사표는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4월 내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 처리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신현영/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 "국회의 입법이 진행될 것입니다. (김 총장 사의는) 검찰 정상화 입법에 대한 정치적 반발로 읽힐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도 옳지 않은 결정입니다."]

국민의힘은 검찰총장을 정쟁으로 끌어들인 건 민주당의 '수사권 폐지' 강행 탓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검찰총장 중도 사퇴까지 소환하며, 이쯤되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 잔혹사'라고도 했습니다.

[유상범/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 "입법부의 문제라고 하면서 침묵하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는 것은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의 의무 해태입니다."]

'수사권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한동훈 법무 장관 후보자도 거들었습니다.

김 총장 사의 표명은 '공직자로서의 충정'으로 이해된다, 헌법질서와 법치주의를 지탱하는 제도들이 무너지지 않게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 했습니다.

김 총장의 면담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청와대는 당혹스러운 반응입니다.

지난해 3월,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는 곧바로 수용했지만, 김 총장에 대해선 "현재로선 입장이 없다"며 "지켜보겠다"고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오늘 '수사권 폐지 법안'에 대한 국회 법사위 현안질의가 예정된 가운데 김 총장의 참석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상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