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속 ‘실효 지배’ 섬 활주로 확장
입력 2022.04.18 (13:48) 수정 2022.04.18 (13:53)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타이완도 실효 지배 중인 일부 섬에서 활주로 확장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 등의 분쟁에 타이완도 가세하는 모양새여서 주변 국가들의 영유권 갈등이 깊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타이완 연합보는 오늘(18일) 소식통을 인용해 타이완 공군사령부가 최근 타이완이 실효 지배 중인 타이핑다오(太平島·영문명 이투 아바)의 활주로 확장 공사에 나섰다고 보도했습니다.

활주로 확장 공사는 미국 측의 사전 동의를 얻은 타이완이 국가 안보 부처의 결정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활주로 길이가 기존 1,150m에서 1,500m로 늘어나 필요할 경우 군용기의 이착륙이 한층 용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일부 섬에 대한 군사화 작업에 나섬에 따라 유사 시를 대비해 타이완의 활주로 확장 공사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타이완 정부가 타이핑다오 부두의 준설 공사와 함께 진행하려던 부두의 길이 연장 공사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피력했습니다.

타이완 공군사령부는 이번 사업과 관련해 타이핑다오 활주로가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더 이상의 언급은 유보했습니다.

타이핑다오는 타이완 본섬에서 약 1,500km 떨어진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南沙群島)에서 가장 큰 섬으로 1950년대부터 타이완군이 담당하다가 2000년대부터는 해경에 해당하는 ‘해순서’가 관할합니다.

이 섬에는 당초 시계 비행(VFR)이 가능한 간이 활주로가 설치됐지만, 지난 몇 년간 유도등인 ‘항공등화’ 등을 추가 설치해 야간 이착륙이 가능합니다.

또 C-130 군용 수송기 2대를 수용할 수 있는 격납고와 저유탱크 2개 등 주유 관련 설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군사전문가는 F-16 전투기가 착륙하려면 1,000m의 활주로 길이가 필요하다면서 활주로가 1,500m로 확장되면 타이완군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전투기의 이착륙이 가능해진다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존 아퀼리노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지난달 말 AP통신 인터뷰에서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 중 최소 3곳을 완전히 군사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스프래틀리 군도의 미스치프 암초(중국명 메이지자오, 美濟礁), 수비 암초(주비자오, 渚碧礁), 피어리 크로스 암초(융수자오, 永暑礁) 등 3곳을 지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만 중국시보 캡처]
  • 타이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속 ‘실효 지배’ 섬 활주로 확장
    • 입력 2022-04-18 13:48:32
    • 수정2022-04-18 13:53:01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타이완도 실효 지배 중인 일부 섬에서 활주로 확장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 등의 분쟁에 타이완도 가세하는 모양새여서 주변 국가들의 영유권 갈등이 깊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타이완 연합보는 오늘(18일) 소식통을 인용해 타이완 공군사령부가 최근 타이완이 실효 지배 중인 타이핑다오(太平島·영문명 이투 아바)의 활주로 확장 공사에 나섰다고 보도했습니다.

활주로 확장 공사는 미국 측의 사전 동의를 얻은 타이완이 국가 안보 부처의 결정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활주로 길이가 기존 1,150m에서 1,500m로 늘어나 필요할 경우 군용기의 이착륙이 한층 용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일부 섬에 대한 군사화 작업에 나섬에 따라 유사 시를 대비해 타이완의 활주로 확장 공사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타이완 정부가 타이핑다오 부두의 준설 공사와 함께 진행하려던 부두의 길이 연장 공사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피력했습니다.

타이완 공군사령부는 이번 사업과 관련해 타이핑다오 활주로가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더 이상의 언급은 유보했습니다.

타이핑다오는 타이완 본섬에서 약 1,500km 떨어진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南沙群島)에서 가장 큰 섬으로 1950년대부터 타이완군이 담당하다가 2000년대부터는 해경에 해당하는 ‘해순서’가 관할합니다.

이 섬에는 당초 시계 비행(VFR)이 가능한 간이 활주로가 설치됐지만, 지난 몇 년간 유도등인 ‘항공등화’ 등을 추가 설치해 야간 이착륙이 가능합니다.

또 C-130 군용 수송기 2대를 수용할 수 있는 격납고와 저유탱크 2개 등 주유 관련 설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군사전문가는 F-16 전투기가 착륙하려면 1,000m의 활주로 길이가 필요하다면서 활주로가 1,500m로 확장되면 타이완군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전투기의 이착륙이 가능해진다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존 아퀼리노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지난달 말 AP통신 인터뷰에서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 중 최소 3곳을 완전히 군사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스프래틀리 군도의 미스치프 암초(중국명 메이지자오, 美濟礁), 수비 암초(주비자오, 渚碧礁), 피어리 크로스 암초(융수자오, 永暑礁) 등 3곳을 지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만 중국시보 캡처]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