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의전’ 새 얼굴 눈길…제2의 현송월?
입력 2022.04.18 (14:23) 취재K
조선중앙TV 화면(2022.04.15.)조선중앙TV 화면(2022.04.15.)

지난 15일 북한의 최대 명절인 김일성 주석의 110번째 생일, '태양절'에 눈길을 끈 얼굴이 있습니다.

당 간부들 사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곁을 지킨 이 여성은 최근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에서 종종 발견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측근 현송월 부부장의 뒤를 이어 김 위원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이 여성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두운색 계열의 투피스 정장에 구두를 신은 이 여성은 이번 달 들어 김 위원장의 공식 석상에서 자주 포착됐습니다.

지난 11일 평양 송화거리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식을 하는 김 위원장을 지켜보는 모습이 확인됐고, 지난 13일 고급 주택지구 경루동 준공식 때도 김 위원장 인근에 서 있었습니다.

특히, 이 여성이 가슴에 김일성·김정일 초상휘장 대신 은색 브로치를 달고 있어 눈에 띕니다.

지난 15일 태양절 경축 합동공연에 입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한 여성이 뒤따르고 있다지난 15일 태양절 경축 합동공연에 입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한 여성이 뒤따르고 있다

북한에서는 김정은 위원장 부부를 빼면 대부분 공식 석상에서 초상휘장을 착용합니다.

휘장도 달지 않고 김 위원장의 곁을 지키는 새로운 여성의 등장에 우리 당국도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8일) 브리핑에서 "아직 해당 인물의 신원에 대해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바가 없다"면서도 "앞으로 동 인물의 활동상황을 관심 있게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래픽 안수민)
  • ‘김정은 의전’ 새 얼굴 눈길…제2의 현송월?
    • 입력 2022-04-18 14:23:47
    취재K
조선중앙TV 화면(2022.04.15.)조선중앙TV 화면(2022.04.15.)

지난 15일 북한의 최대 명절인 김일성 주석의 110번째 생일, '태양절'에 눈길을 끈 얼굴이 있습니다.

당 간부들 사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곁을 지킨 이 여성은 최근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에서 종종 발견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측근 현송월 부부장의 뒤를 이어 김 위원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이 여성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두운색 계열의 투피스 정장에 구두를 신은 이 여성은 이번 달 들어 김 위원장의 공식 석상에서 자주 포착됐습니다.

지난 11일 평양 송화거리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식을 하는 김 위원장을 지켜보는 모습이 확인됐고, 지난 13일 고급 주택지구 경루동 준공식 때도 김 위원장 인근에 서 있었습니다.

특히, 이 여성이 가슴에 김일성·김정일 초상휘장 대신 은색 브로치를 달고 있어 눈에 띕니다.

지난 15일 태양절 경축 합동공연에 입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한 여성이 뒤따르고 있다지난 15일 태양절 경축 합동공연에 입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한 여성이 뒤따르고 있다

북한에서는 김정은 위원장 부부를 빼면 대부분 공식 석상에서 초상휘장을 착용합니다.

휘장도 달지 않고 김 위원장의 곁을 지키는 새로운 여성의 등장에 우리 당국도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8일) 브리핑에서 "아직 해당 인물의 신원에 대해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바가 없다"면서도 "앞으로 동 인물의 활동상황을 관심 있게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래픽 안수민)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