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기득권 상징과 기득권 깨려는 세력 싸움”
입력 2022.04.18 (14:32) 수정 2022.04.18 (14:33) 사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에 나선 김동연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경선에 나선 김은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기득권의 상징이라며 누가 나오더라도 이길 자신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예비후보는 오늘(18일) 경기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이 같이 밝히고 “기득권 유지 또는 기득권 상징과 기득권을 깨려고 하는 세력 간의 대결이 아닌가 싶다. 두 분 중 어떤 분이 나오더라도 반드시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경선에 나선 안민석, 조정식 의원과 염태영 전 수원시장이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경선 유불리 따지지 않고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후 예정된 오마이뉴스의 경기지사 후보자 토론회 불참과 관련해서는 “실무책임자가 지난주 후반인가 연락을 받았다고 하는데, 합당 절차가 마무리 안 된 상태였기 때문에 선뜻 어떤 결정을 하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기본 입장은 후보 간 토론이나 대화나, 그런 기회를 얼마든지 환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전 지사의 도정 운영에 대한 질문에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도민의 선택을 받게 된다면 정책을 많이 승계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경기 북부 분도 문제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가야 할 방향이고 자치나 자체 발전을 위해서는 분도로 가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며 다만 “재정 여건이나 현실 문제로 볼 때 단계적으로 하는 게 바르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기득권 상징과 기득권 깨려는 세력 싸움”
    • 입력 2022-04-18 14:32:00
    • 수정2022-04-18 14:33:24
    사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에 나선 김동연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경선에 나선 김은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기득권의 상징이라며 누가 나오더라도 이길 자신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예비후보는 오늘(18일) 경기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이 같이 밝히고 “기득권 유지 또는 기득권 상징과 기득권을 깨려고 하는 세력 간의 대결이 아닌가 싶다. 두 분 중 어떤 분이 나오더라도 반드시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경선에 나선 안민석, 조정식 의원과 염태영 전 수원시장이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경선 유불리 따지지 않고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후 예정된 오마이뉴스의 경기지사 후보자 토론회 불참과 관련해서는 “실무책임자가 지난주 후반인가 연락을 받았다고 하는데, 합당 절차가 마무리 안 된 상태였기 때문에 선뜻 어떤 결정을 하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기본 입장은 후보 간 토론이나 대화나, 그런 기회를 얼마든지 환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전 지사의 도정 운영에 대한 질문에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도민의 선택을 받게 된다면 정책을 많이 승계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경기 북부 분도 문제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가야 할 방향이고 자치나 자체 발전을 위해서는 분도로 가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며 다만 “재정 여건이나 현실 문제로 볼 때 단계적으로 하는 게 바르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