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에 7억 9천만 원 지원 결정
입력 2022.04.18 (14:33) 수정 2022.04.18 (14:34) 정치
정부가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 사업에 7억 9천만 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남북협력기금 지원 안건을 심의·의결했습니다.

통일부는 제32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 사업은 이산가족의 고령화와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에 대비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돼왔으며, 지난해까지 모두 2만 5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올해는 지난해 실태 조사에서 참여를 희망한 이산가족 가운데 천 5백 명에 대한 사업을 진행한다고 통일부는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유전자 검사 사업을 통해 이산 1세대 사후(死後)에도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고령화로 인한 시급성을 감안해 이산가족 상봉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제공]
  • 통일부,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에 7억 9천만 원 지원 결정
    • 입력 2022-04-18 14:33:55
    • 수정2022-04-18 14:34:27
    정치
정부가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 사업에 7억 9천만 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남북협력기금 지원 안건을 심의·의결했습니다.

통일부는 제32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 사업은 이산가족의 고령화와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에 대비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돼왔으며, 지난해까지 모두 2만 5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올해는 지난해 실태 조사에서 참여를 희망한 이산가족 가운데 천 5백 명에 대한 사업을 진행한다고 통일부는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유전자 검사 사업을 통해 이산 1세대 사후(死後)에도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고령화로 인한 시급성을 감안해 이산가족 상봉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