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림청, ‘동해안 산불’ 피해 복원 위한 협의체 구성
입력 2022.04.18 (16:45) 수정 2022.04.18 (16:48) 사회
지난달 발생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복원을 위한 협의체가 구성됐습니다.

산림청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주민, 임업·환경단체, 학계 등으로 구성된 ‘산불 피해 복원 방향 추진 협의회’를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피해지 복원을 위한 기본방향과 자연생태계 복원, 항구적인 산림복구계획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2차 피해 예방과 지역주민들의 소득원 개발 방향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산림청은 산불 피해 지역 주변 민가 등을 중심으로 긴급 벌채를 하고, 피해목을 산 밖으로 꺼내 추가적인 피해를 예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 동해안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해 2만 523㏊의 산림이 소실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림청, ‘동해안 산불’ 피해 복원 위한 협의체 구성
    • 입력 2022-04-18 16:45:36
    • 수정2022-04-18 16:48:52
    사회
지난달 발생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복원을 위한 협의체가 구성됐습니다.

산림청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주민, 임업·환경단체, 학계 등으로 구성된 ‘산불 피해 복원 방향 추진 협의회’를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피해지 복원을 위한 기본방향과 자연생태계 복원, 항구적인 산림복구계획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2차 피해 예방과 지역주민들의 소득원 개발 방향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산림청은 산불 피해 지역 주변 민가 등을 중심으로 긴급 벌채를 하고, 피해목을 산 밖으로 꺼내 추가적인 피해를 예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 동해안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해 2만 523㏊의 산림이 소실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