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전국 고검장 긴급회의…“민주당 이성 찾아야”
입력 2022.04.18 (19:10) 수정 2022.04.18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에서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이 본격 논의되는 가운데, 전국 고등검찰청장이 오늘 대검찰청에서 긴급 회의를 열었습니다.

법안 추진에 대한 검찰의 반발이 조직 전체로 거세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진수 기자, 오늘 전국 고검장들이 모여 검찰 수사권 폐지 문제를 논의했는데 결과가 나왔나요?

[기자]

아직 회의 결과를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시작한 고검장 회의는 6시간 반만인 오후 네 시쯤 끝났습니다.

전국 고검장 6명 전원이 참석했는데요.

수사권 폐지 법안에 어떻게 대응할지 등을 긴밀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환섭 대전고검장은 회의에 참석하면서, "문제점이 너무 많아 실무상 운영이 어려울 정도"라며 민주당을 향해 "냉정한 이성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조종태 광주고검장도 "범죄자는 두 발 뻗고 자겠지만, 피해자는 눈물과 한숨으로 잠 못 이루게 될 것"이라며 "법안을 발의한 분들이 이런 세상을 바라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은 대검찰청에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김오수 검찰총장의 면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요.

면담 결과를 보고 회의 결과 발표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오후 네 시쯤 문 대통령 면담을 위해 대검찰청을 출발한 김 총장은 면담을 마치고 조금 전인 7시쯤 이곳으로 돌아왔습니다.

[앵커]

검찰 지휘부뿐 아니라 평검사, 수사관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는 수도권 일선 검찰청에서 수사관들을 이끄는 사무국장들이 모여, 긴급 회의를 열었습니다.

법안이 이대로 시행되면 형 집행이나 범죄수익 환수 등 수사 이외의 검찰 기능도 마비된다고 우려했습니다.

검찰은 법안 저지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전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 내부 게시판엔 "법률가인 문 대통령이 민주당 법안을 한 번 읽어봐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내일 오후에는 전국 검찰청 평검사 대표들이 모여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차정남
  • 검찰, 전국 고검장 긴급회의…“민주당 이성 찾아야”
    • 입력 2022-04-18 19:10:16
    • 수정2022-04-18 19:50:05
    뉴스 7
[앵커]

국회에서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이 본격 논의되는 가운데, 전국 고등검찰청장이 오늘 대검찰청에서 긴급 회의를 열었습니다.

법안 추진에 대한 검찰의 반발이 조직 전체로 거세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진수 기자, 오늘 전국 고검장들이 모여 검찰 수사권 폐지 문제를 논의했는데 결과가 나왔나요?

[기자]

아직 회의 결과를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시작한 고검장 회의는 6시간 반만인 오후 네 시쯤 끝났습니다.

전국 고검장 6명 전원이 참석했는데요.

수사권 폐지 법안에 어떻게 대응할지 등을 긴밀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환섭 대전고검장은 회의에 참석하면서, "문제점이 너무 많아 실무상 운영이 어려울 정도"라며 민주당을 향해 "냉정한 이성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조종태 광주고검장도 "범죄자는 두 발 뻗고 자겠지만, 피해자는 눈물과 한숨으로 잠 못 이루게 될 것"이라며 "법안을 발의한 분들이 이런 세상을 바라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은 대검찰청에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김오수 검찰총장의 면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요.

면담 결과를 보고 회의 결과 발표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오후 네 시쯤 문 대통령 면담을 위해 대검찰청을 출발한 김 총장은 면담을 마치고 조금 전인 7시쯤 이곳으로 돌아왔습니다.

[앵커]

검찰 지휘부뿐 아니라 평검사, 수사관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는 수도권 일선 검찰청에서 수사관들을 이끄는 사무국장들이 모여, 긴급 회의를 열었습니다.

법안이 이대로 시행되면 형 집행이나 범죄수익 환수 등 수사 이외의 검찰 기능도 마비된다고 우려했습니다.

검찰은 법안 저지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전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 내부 게시판엔 "법률가인 문 대통령이 민주당 법안을 한 번 읽어봐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내일 오후에는 전국 검찰청 평검사 대표들이 모여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차정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