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소쿠리 투표’ 논란은 투표 수요 예측 실패 때문”
입력 2022.04.18 (19:35) 수정 2022.04.18 (19:43) 정치
20대 대선 당시 ‘소쿠리 투표’ 등 사전 투표 관리 부실은 격리자 등의 투표 수요와 투표 소요시간을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18일) 20대 대선 부실 원인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자체 운영한 ‘선거관리혁신위원회’의 진단 결과를 이렇게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혁신위 진단 결과, 우선 “격리자 등에 대한 사전투표절차 지침 자체가 부실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격리자 등의 사전투표 참여 수요와 소요시간을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고, 수도권 등에 격리자 등이 집중된 점에 대한 대비도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자 등의 투표지를 모아 대리 투입하면서 발생한 일명 ‘소쿠리 투표’ 논란은 “중앙선관위가 통일적인 운반 용기를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된 방침이 없다 보니 구·시·군 선관위가 자체 판단으로 바구니나 상자 등을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 선관위 설명입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 기간을 불과 1주일여 남기고서야 특별 관리 대책이 시달되고, 그 과정이 위원회와 위원장에게 충실히 보고되지 못하는 등 의사 결정의 실기와 보고 미비도 관리 부실 논란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자에 대한 엄격한 동선 분리’, ‘오후 5시부터 외출 허가’와 같은 방역 당국의 요구에 밀려 안정적 투표 관리 대책에 대한 고려가 미흡했고,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하는 데 소홀했으며, 부실 관리 사례 발생 후 대응도 지체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 선관위 “‘소쿠리 투표’ 논란은 투표 수요 예측 실패 때문”
    • 입력 2022-04-18 19:35:45
    • 수정2022-04-18 19:43:59
    정치
20대 대선 당시 ‘소쿠리 투표’ 등 사전 투표 관리 부실은 격리자 등의 투표 수요와 투표 소요시간을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18일) 20대 대선 부실 원인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자체 운영한 ‘선거관리혁신위원회’의 진단 결과를 이렇게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혁신위 진단 결과, 우선 “격리자 등에 대한 사전투표절차 지침 자체가 부실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격리자 등의 사전투표 참여 수요와 소요시간을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고, 수도권 등에 격리자 등이 집중된 점에 대한 대비도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자 등의 투표지를 모아 대리 투입하면서 발생한 일명 ‘소쿠리 투표’ 논란은 “중앙선관위가 통일적인 운반 용기를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된 방침이 없다 보니 구·시·군 선관위가 자체 판단으로 바구니나 상자 등을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 선관위 설명입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 기간을 불과 1주일여 남기고서야 특별 관리 대책이 시달되고, 그 과정이 위원회와 위원장에게 충실히 보고되지 못하는 등 의사 결정의 실기와 보고 미비도 관리 부실 논란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자에 대한 엄격한 동선 분리’, ‘오후 5시부터 외출 허가’와 같은 방역 당국의 요구에 밀려 안정적 투표 관리 대책에 대한 고려가 미흡했고,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하는 데 소홀했으며, 부실 관리 사례 발생 후 대응도 지체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