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천대 “이재명 석사 논문 표절 아냐…대부분 인용 부실”
입력 2022.04.18 (21:01) 수정 2022.04.18 (21:12) 사회
표절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에 대해 가천대학교 측이 표절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가천대는 이 전 후보가 2005년 제출한 ‘지방정치 부정부패의 극복방안에 관한 연구’ 석사 학위 논문을 검증한 결과, 이 같이 결론냈다고 밝혔습니다.

표절 논란이 제기된 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이 전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에 관한 검증을 가천대 측에 요구했습니다. 가천대는 1월 7일부터 석 달간 검증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가천대는 표절 분석프로그램을 통한 1차 검증 결과, 카피킬러에서 24%, 턴잇인에서 4%의 표절률이 나왔으며, 표절률이 높은 카피킬러를 기준으로 삼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표절 의심 문장 229개를 정성 평가한 결과 표절률은 2.09에서 7.12%로 평균 4.02%로 나타났습니다.

가천대 측은 ▲논문의 핵심적인 결과 부분에 대한 표절 여부 ▲동일한 단어 나열 전후로 연결되는 사상들이 기존과 차별화되는지 여부 ▲논문 자체의 독창성이 훼손됐는지 등을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 “표절은 주로 인용 부실로 인해 발생한 것이 대부분이라며, 논문 자체의 오리지널리티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라고 판단했습니다.

가천대 측은 “현재의 표절 기준으론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으나, 전공분야 전문가 입장에서는 핵심 부분 표절이 아닌 도입부나 배경 설명에서의 인용 부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논문이 출판된 2005년은 교육부나 학계의 연구윤리지침이 제정되기 전으로, 연구윤리부정행위에 대한 기준이 모호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최종 판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천대 “이재명 석사 논문 표절 아냐…대부분 인용 부실”
    • 입력 2022-04-18 21:01:37
    • 수정2022-04-18 21:12:51
    사회
표절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에 대해 가천대학교 측이 표절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가천대는 이 전 후보가 2005년 제출한 ‘지방정치 부정부패의 극복방안에 관한 연구’ 석사 학위 논문을 검증한 결과, 이 같이 결론냈다고 밝혔습니다.

표절 논란이 제기된 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이 전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에 관한 검증을 가천대 측에 요구했습니다. 가천대는 1월 7일부터 석 달간 검증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가천대는 표절 분석프로그램을 통한 1차 검증 결과, 카피킬러에서 24%, 턴잇인에서 4%의 표절률이 나왔으며, 표절률이 높은 카피킬러를 기준으로 삼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표절 의심 문장 229개를 정성 평가한 결과 표절률은 2.09에서 7.12%로 평균 4.02%로 나타났습니다.

가천대 측은 ▲논문의 핵심적인 결과 부분에 대한 표절 여부 ▲동일한 단어 나열 전후로 연결되는 사상들이 기존과 차별화되는지 여부 ▲논문 자체의 독창성이 훼손됐는지 등을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 “표절은 주로 인용 부실로 인해 발생한 것이 대부분이라며, 논문 자체의 오리지널리티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라고 판단했습니다.

가천대 측은 “현재의 표절 기준으론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으나, 전공분야 전문가 입장에서는 핵심 부분 표절이 아닌 도입부나 배경 설명에서의 인용 부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논문이 출판된 2005년은 교육부나 학계의 연구윤리지침이 제정되기 전으로, 연구윤리부정행위에 대한 기준이 모호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최종 판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