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거시설 반대’ 한목소리…지구단위계획 변경하나?
입력 2022.04.18 (21:41) 수정 2022.04.18 (22:06)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항재개발의 대표적인 시설이 될 랜드마크 건물이 주거시설로 변질될 우려가 크다며, 시민단체들도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전문가 집단에서도 북항 랜드마크 용역 결과와 관련해 뚜렷한 반대 뜻을 밝혀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항만공사가 북항 1단계 사업의 핵심인 랜드마크 건물에 주상복합과 생활형 숙박시설을 30~40%가량 넣겠단 구상이 알려지자, 부산시민사회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높이 제한까지 없애며 특별 계획구역으로 지정한 결과가 또다시 주거시설이냐며, 랜드마크 기능에 맞지 않고 상식에도 어긋난다고 비난했습니다.

[김종기/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북항 재개발은) 개항 이후 140여 년간 접근이 차단된 북항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사업이다. 그러나 현재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은 시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뿐더러 당초 개발 취지에도 크게 벗어나 있다."]

그러면서 랜드마크 땅을 시민들에게 되돌려줄 방안을 찾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항재개발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오페라하우스 땅처럼 랜드마크 부지도 무상임대하거나 정부와 부산시가 미 하야리아 땅을 사들여 시민공원으로 개발한 것처럼 공공이 관리하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겁니다.

다수의 전문가들과 시민 대표로 구성된 북항 통합개발추진협의회도 공공성 확보를 위해선 최소한 랜드마크 땅 안에 주거시설을 도입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원희연/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 위원장 : "(주거시설 도입은) 친수공간으로서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그 취지에 반하는 것이고, 부산 시민의 지금까지 희생에 비춰보더라도 용납할 수 없는 그런 행위라고 생각하고요. 부산 시민을 대표해서 협의회는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고…."]

북항 재개발 매각 대상 터는 모두 31만 제곱미터로, 절반 정도의 땅이 아직 안 팔렸는데, 랜드마크 땅이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랜드마크 땅 매각 방안을 논의 중인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가 주거지 난립을 막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그래픽:최유리
  • ‘주거시설 반대’ 한목소리…지구단위계획 변경하나?
    • 입력 2022-04-18 21:41:35
    • 수정2022-04-18 22:06:58
    뉴스9(부산)
[앵커]

북항재개발의 대표적인 시설이 될 랜드마크 건물이 주거시설로 변질될 우려가 크다며, 시민단체들도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전문가 집단에서도 북항 랜드마크 용역 결과와 관련해 뚜렷한 반대 뜻을 밝혀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항만공사가 북항 1단계 사업의 핵심인 랜드마크 건물에 주상복합과 생활형 숙박시설을 30~40%가량 넣겠단 구상이 알려지자, 부산시민사회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높이 제한까지 없애며 특별 계획구역으로 지정한 결과가 또다시 주거시설이냐며, 랜드마크 기능에 맞지 않고 상식에도 어긋난다고 비난했습니다.

[김종기/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북항 재개발은) 개항 이후 140여 년간 접근이 차단된 북항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사업이다. 그러나 현재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은 시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뿐더러 당초 개발 취지에도 크게 벗어나 있다."]

그러면서 랜드마크 땅을 시민들에게 되돌려줄 방안을 찾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항재개발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오페라하우스 땅처럼 랜드마크 부지도 무상임대하거나 정부와 부산시가 미 하야리아 땅을 사들여 시민공원으로 개발한 것처럼 공공이 관리하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겁니다.

다수의 전문가들과 시민 대표로 구성된 북항 통합개발추진협의회도 공공성 확보를 위해선 최소한 랜드마크 땅 안에 주거시설을 도입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원희연/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 위원장 : "(주거시설 도입은) 친수공간으로서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그 취지에 반하는 것이고, 부산 시민의 지금까지 희생에 비춰보더라도 용납할 수 없는 그런 행위라고 생각하고요. 부산 시민을 대표해서 협의회는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고…."]

북항 재개발 매각 대상 터는 모두 31만 제곱미터로, 절반 정도의 땅이 아직 안 팔렸는데, 랜드마크 땅이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랜드마크 땅 매각 방안을 논의 중인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가 주거지 난립을 막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그래픽:최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