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평화 헌법 개정 반대”…‘19일 행동’ 첫 시작
입력 2022.04.19 (11:02) 수정 2022.04.19 (13:09) 사회
일본의 ‘평화 헌법’ 개정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가 매달 19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한일화해와 평화플랫폼’ 한국운영위원회는 오늘(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2015년 9월 19일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허용하는 안보법이 국회에서 강행 통과된 뒤, 일본 시민들은 일본 국회 앞에서 매달 19일 해당 법안 폐지를 촉구하는 ‘19일 행동’을 시작했다”면서 “한국의 시민사회도 이들과 연대해 매달 ‘19일 행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헌법 9조는 전쟁과 무력 행사의 포기, 군대 보유 금지, 교전권 부인 등을 담고 있어 ‘평화 헌법’이라고 불리지만, 일본 정부는 지속적으로 개헌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위원회는 과거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회피하고 평화를 지우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일본의 평화 헌법을 지키는 일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실현에 힘이 될 것이라며 일본의 시민들과 함께 동북아시아 평화와 공생을 실현해 나갈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맵 캡처]
  • “일본 평화 헌법 개정 반대”…‘19일 행동’ 첫 시작
    • 입력 2022-04-19 11:02:22
    • 수정2022-04-19 13:09:05
    사회
일본의 ‘평화 헌법’ 개정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가 매달 19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한일화해와 평화플랫폼’ 한국운영위원회는 오늘(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2015년 9월 19일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허용하는 안보법이 국회에서 강행 통과된 뒤, 일본 시민들은 일본 국회 앞에서 매달 19일 해당 법안 폐지를 촉구하는 ‘19일 행동’을 시작했다”면서 “한국의 시민사회도 이들과 연대해 매달 ‘19일 행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헌법 9조는 전쟁과 무력 행사의 포기, 군대 보유 금지, 교전권 부인 등을 담고 있어 ‘평화 헌법’이라고 불리지만, 일본 정부는 지속적으로 개헌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위원회는 과거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회피하고 평화를 지우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일본의 평화 헌법을 지키는 일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실현에 힘이 될 것이라며 일본의 시민들과 함께 동북아시아 평화와 공생을 실현해 나갈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맵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