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부활절 맞아 다시 한번 휴전 촉구
입력 2022.04.25 (03:07) 수정 2022.04.25 (03:13)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대부분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인이 믿는 종교인 정교회의 부활절을 맞아 다시 한번 우크라이나에서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언급하며 "전쟁이 중단되는 대신 오히려 더 악화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가장 거룩하고 엄숙한 날에 그리스도의 부활을 알리는 종소리보다 총 소리를 더 많이 듣게된 것이 너무나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다시 한번 부활절 휴전을 호소한다"며 "피곤하고 지친 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부디 공격을 멈춰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는 정확히 두 달 전인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으며, 부활절인 이날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양측의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루한스크 주의 세르히 하이다이 주지사는 "루한스크 주에서만 7개 성당이 러시아 군의 포격을 받았다"며 "부활절 기념행사는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교황 부활절 맞아 다시 한번 휴전 촉구
    • 입력 2022-04-25 03:07:56
    • 수정2022-04-25 03:13:57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대부분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인이 믿는 종교인 정교회의 부활절을 맞아 다시 한번 우크라이나에서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언급하며 "전쟁이 중단되는 대신 오히려 더 악화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가장 거룩하고 엄숙한 날에 그리스도의 부활을 알리는 종소리보다 총 소리를 더 많이 듣게된 것이 너무나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다시 한번 부활절 휴전을 호소한다"며 "피곤하고 지친 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부디 공격을 멈춰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는 정확히 두 달 전인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으며, 부활절인 이날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양측의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루한스크 주의 세르히 하이다이 주지사는 "루한스크 주에서만 7개 성당이 러시아 군의 포격을 받았다"며 "부활절 기념행사는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