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앙선 넘고, 인도 달리고’…전동킥보드 단속·사고 동시 증가
입력 2022.04.25 (07:38) 수정 2022.04.25 (07:45)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동킥보드가 흔해지고,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5월 킥보드에 대한 규제가 대폭 강화됐습니다.

이때부터 법규 위반자에겐 최대 13만 원까지 벌금도 부과할 수 있게 됐는데요.

법 시행 1년이 다 돼 갑니다.

과연 얼마나 달라졌는지, 거리로 나가봤습니다.

김초롱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 골목길에서 전동킥보드가 갑자기 튀어나오더니, 지나는 차량에 부딪힙니다.

이런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5월부터 전동킥보드에 대한 단속이 대폭 강화됐지만, 달라진 건 별로 없습니다.

전동킥보드가 4차선 도로 중앙선을 넘어 가로지릅니다.

차도와 인도를 마음대로 오가기도 합니다.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전동킥보드 이용자/음성변조 : "킥보드 속도가 제한이 있다 보니까, 차들이 저희를 추월해서 갈 때, 그럴 때 조금 무서움을 느끼는 것 같아요."]

차량 운전자들에겐 골칫거리입니다.

[권혁만/택시 기사 : "잘 안 보이죠. 대각선 후미진 쪽에서 들어올 때는 굉장히 많이 (불안하다고) 느끼죠."]

킥보드 한 대를 두 명이 함께 타기도 하고, 안전모를 안 쓰는 경우도 흔합니다.

일부 전동킥보드 대여 업체가 이렇게 킥보드에 직접 안전모까지 달아놨지만, 사용하지 않는 겁니다.

경찰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개인형 이동장치 불법 운전 7만 3천여 건을 적발했습니다.

하루 300건 이상 적발한 셈입니다.

안전모 미착용부터 승차정원 위반까지 다양합니다.

특히, 음주운전도 2천 건이 넘습니다.

문제는 사고 건수도 덩달아 늘고 있다는 점입니다.

2017년 100여 건에서 지난해 1,700여 건까지 증가했습니다.

해마다 2배 정도씩 사고가 증가한 결과입니다.

[조재형/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지난해 법이 개정돼서 실제 단속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문화로까지 정착되지 못하면서."]

킥보드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사고도, 단속도 동시에 늘고 있는 상황.

보다 세심한 법제도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초롱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 ‘중앙선 넘고, 인도 달리고’…전동킥보드 단속·사고 동시 증가
    • 입력 2022-04-25 07:38:52
    • 수정2022-04-25 07:45:15
    뉴스광장(경인)
[앵커]

전동킥보드가 흔해지고,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5월 킥보드에 대한 규제가 대폭 강화됐습니다.

이때부터 법규 위반자에겐 최대 13만 원까지 벌금도 부과할 수 있게 됐는데요.

법 시행 1년이 다 돼 갑니다.

과연 얼마나 달라졌는지, 거리로 나가봤습니다.

김초롱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 골목길에서 전동킥보드가 갑자기 튀어나오더니, 지나는 차량에 부딪힙니다.

이런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5월부터 전동킥보드에 대한 단속이 대폭 강화됐지만, 달라진 건 별로 없습니다.

전동킥보드가 4차선 도로 중앙선을 넘어 가로지릅니다.

차도와 인도를 마음대로 오가기도 합니다.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전동킥보드 이용자/음성변조 : "킥보드 속도가 제한이 있다 보니까, 차들이 저희를 추월해서 갈 때, 그럴 때 조금 무서움을 느끼는 것 같아요."]

차량 운전자들에겐 골칫거리입니다.

[권혁만/택시 기사 : "잘 안 보이죠. 대각선 후미진 쪽에서 들어올 때는 굉장히 많이 (불안하다고) 느끼죠."]

킥보드 한 대를 두 명이 함께 타기도 하고, 안전모를 안 쓰는 경우도 흔합니다.

일부 전동킥보드 대여 업체가 이렇게 킥보드에 직접 안전모까지 달아놨지만, 사용하지 않는 겁니다.

경찰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개인형 이동장치 불법 운전 7만 3천여 건을 적발했습니다.

하루 300건 이상 적발한 셈입니다.

안전모 미착용부터 승차정원 위반까지 다양합니다.

특히, 음주운전도 2천 건이 넘습니다.

문제는 사고 건수도 덩달아 늘고 있다는 점입니다.

2017년 100여 건에서 지난해 1,700여 건까지 증가했습니다.

해마다 2배 정도씩 사고가 증가한 결과입니다.

[조재형/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지난해 법이 개정돼서 실제 단속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문화로까지 정착되지 못하면서."]

킥보드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사고도, 단속도 동시에 늘고 있는 상황.

보다 세심한 법제도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초롱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