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한덕수 청문회…민주 “연기해야”…국민의힘 “국민과의 약속”
입력 2022.04.25 (09:32) 수정 2022.04.25 (09:3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부터 이틀간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립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이 자료 제출 부실을 이유로 인사청문회 일정 연기를 요구해 예정대로 개최될지 여부가 불확실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에 대한 약속이라며 연기는 있을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어제 오후.

민주당과 정의당 인사청문위원들이 예정에 없던 기자 회견을 자청했습니다.

검증과 의혹 규명을 위한 자료 제출 요구를 한 후보자가 끝내 거부했다면서, 이대로라면 오늘 인사청문회에 참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강병원/민주당 의원/총리 인사청문위원 : "자료가 부재한 상태에서 청문회를 진행한다면, 국민 여러분께서 고위공직자를 철저히 검증하라며 국회에 위임해준 권한은 유명무실해질 것입니다."]

80억 원대에 달하는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 김앤장에서의 역할, 부인의 미술품 판매 내역 등 핵심 의혹 검증이 불가능해진다는게 민주당 입장.

국회가 부실 검증의 들러리를 설 수는 없는 거 아니냐면서, 지금이라도 자료만 온다면 언제든 청문회를 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하루 전 청문회 연기는 몽니에 불과하다고 반발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청문회 일정을 어길 수는 없는 거라며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료 요구 역시 문재인 정부 총리 청문회와 비교하면 3~4배나 많았지만 성실히 제출했다며, 한 후보자를 엄호했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의원/총리 인사청문위원 : "자료를 지금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것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요."]

국민의힘은 오늘 청문회 직전까지 협의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은 일정 연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문회 불참까지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한효정
  • 오늘 한덕수 청문회…민주 “연기해야”…국민의힘 “국민과의 약속”
    • 입력 2022-04-25 09:32:28
    • 수정2022-04-25 09:38:20
    930뉴스
[앵커]

오늘부터 이틀간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립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이 자료 제출 부실을 이유로 인사청문회 일정 연기를 요구해 예정대로 개최될지 여부가 불확실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에 대한 약속이라며 연기는 있을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어제 오후.

민주당과 정의당 인사청문위원들이 예정에 없던 기자 회견을 자청했습니다.

검증과 의혹 규명을 위한 자료 제출 요구를 한 후보자가 끝내 거부했다면서, 이대로라면 오늘 인사청문회에 참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강병원/민주당 의원/총리 인사청문위원 : "자료가 부재한 상태에서 청문회를 진행한다면, 국민 여러분께서 고위공직자를 철저히 검증하라며 국회에 위임해준 권한은 유명무실해질 것입니다."]

80억 원대에 달하는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 김앤장에서의 역할, 부인의 미술품 판매 내역 등 핵심 의혹 검증이 불가능해진다는게 민주당 입장.

국회가 부실 검증의 들러리를 설 수는 없는 거 아니냐면서, 지금이라도 자료만 온다면 언제든 청문회를 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하루 전 청문회 연기는 몽니에 불과하다고 반발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청문회 일정을 어길 수는 없는 거라며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료 요구 역시 문재인 정부 총리 청문회와 비교하면 3~4배나 많았지만 성실히 제출했다며, 한 후보자를 엄호했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의원/총리 인사청문위원 : "자료를 지금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것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요."]

국민의힘은 오늘 청문회 직전까지 협의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은 일정 연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문회 불참까지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