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러 강세에 원·달러 환율 1249.9원…2년여 만에 최고
입력 2022.04.25 (16:39) 수정 2022.04.25 (16:53) 경제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오르며 1,250원에 육박해 2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어제보다 10.8원 오른 1,249.9원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지난 22일에 이어 이틀 연속 연고점을 경신해 지난 2020년 3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다음 달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이른바 '빅스텝'을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다, 중국 경기둔화 우려로 인한 위안화 약세까지 더해져 달러 강세가 심화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 달러 강세에 원·달러 환율 1249.9원…2년여 만에 최고
    • 입력 2022-04-25 16:39:57
    • 수정2022-04-25 16:53:31
    경제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오르며 1,250원에 육박해 2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어제보다 10.8원 오른 1,249.9원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지난 22일에 이어 이틀 연속 연고점을 경신해 지난 2020년 3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다음 달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이른바 '빅스텝'을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다, 중국 경기둔화 우려로 인한 위안화 약세까지 더해져 달러 강세가 심화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