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주교대 입시 부정 사실로…5명 중징계 등 28명 조치
입력 2022.04.25 (21:54) 수정 2022.04.25 (22:03)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진주교대는 중증장애인 수험생이 불합격하도록 입시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장애인단체의 반발을 샀었죠.

교육부 특정 감사 결과, 입시 부정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수시 전형에서 불공정한 기준을 적용하거나 수험생의 서류평가 점수를 조작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8학년도 수시모집 때,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서 장애인 수험생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던 진주교대, 입시 부정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교육부 특정 감사 결과, 진주교대는 2018학년도부터 3년 동안 수시모집 종합전형에서 평가 계획에도 없는 서류 평가 기준을 적용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21세기형 교직 적성자와 지역인재 선발 2개 전형으로, 전국의 특정 4개 고등학교와 경남 출신 지원자 등을 일부러 특정 조에 배정한 것입니다.

교육부는 이들의 서류 평가 합격률이 다른 조에 배치된 학생보다 현저하게 낮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원자 384명의 서류 평가 점수 조작도 확인됐습니다.

입학사정관이 평가 시스템에 접속해 천5백여 차례 점수를 임의로 조정했습니다.

교육부는 다만, 서류 평가 이후 재평가가 진행되고, 면접 평가를 합산하는 방식이어서 최종 합격 여부와 연관성이 명확하지는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초 입시 비리 의혹이 나온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서 장애 등급과 유형을 제시하면서 평가에 영향을 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김헌용/함께하는 장애인 교원 노조 위원장 : "(진주교대가) 사과문 발표 이후에는 구체적인 입시 제도 개혁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방안을 발표하지 않아, 앞으로도 이어질 것 같은 실망감을…."]

교육부는 진주교대 관계자 5명에게 중징계 등 28명에게 신분상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이 가운데 전 입학관리팀장 등 2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진주교대를 재정지원 사업에서 배제해 사업비 잔액을 반납하도록 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입시 비리가 내부 통제 기능이 작동하지 않은 사례라며,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영상편집:김태훈
  • 진주교대 입시 부정 사실로…5명 중징계 등 28명 조치
    • 입력 2022-04-25 21:54:43
    • 수정2022-04-25 22:03:32
    뉴스9(창원)
[앵커]

진주교대는 중증장애인 수험생이 불합격하도록 입시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장애인단체의 반발을 샀었죠.

교육부 특정 감사 결과, 입시 부정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수시 전형에서 불공정한 기준을 적용하거나 수험생의 서류평가 점수를 조작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8학년도 수시모집 때,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서 장애인 수험생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던 진주교대, 입시 부정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교육부 특정 감사 결과, 진주교대는 2018학년도부터 3년 동안 수시모집 종합전형에서 평가 계획에도 없는 서류 평가 기준을 적용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21세기형 교직 적성자와 지역인재 선발 2개 전형으로, 전국의 특정 4개 고등학교와 경남 출신 지원자 등을 일부러 특정 조에 배정한 것입니다.

교육부는 이들의 서류 평가 합격률이 다른 조에 배치된 학생보다 현저하게 낮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원자 384명의 서류 평가 점수 조작도 확인됐습니다.

입학사정관이 평가 시스템에 접속해 천5백여 차례 점수를 임의로 조정했습니다.

교육부는 다만, 서류 평가 이후 재평가가 진행되고, 면접 평가를 합산하는 방식이어서 최종 합격 여부와 연관성이 명확하지는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초 입시 비리 의혹이 나온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서 장애 등급과 유형을 제시하면서 평가에 영향을 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김헌용/함께하는 장애인 교원 노조 위원장 : "(진주교대가) 사과문 발표 이후에는 구체적인 입시 제도 개혁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방안을 발표하지 않아, 앞으로도 이어질 것 같은 실망감을…."]

교육부는 진주교대 관계자 5명에게 중징계 등 28명에게 신분상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이 가운데 전 입학관리팀장 등 2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진주교대를 재정지원 사업에서 배제해 사업비 잔액을 반납하도록 했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입시 비리가 내부 통제 기능이 작동하지 않은 사례라며,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영상편집:김태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