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고만 7개’ 리버풀, 혈전 속 승리로 선두싸움 계속
입력 2022.04.25 (21:56) 수정 2022.04.25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지역 라이벌 에버턴과 경고 7개가 나오는 치열한 신경전 속 승리를 거뒀습니다.

에버턴 선수가 넘어졌지만, 리버풀 선수들 경기를 속행하는데요,

화가 난 에버턴 두쿠레가 다리를 걸어버립니다.

곧바로 벌어진 몸싸움, 마네도 상대의 눈을 찔러 경고를 받았습니다.

신경전은 팽팽했지만 실력은 리버풀이 한 수 위죠,

후반 로버트슨과 오리기의 헤더 골로 리버풀이 앞서갑니다.

패색이 짙어진 에버턴, 히샬리송이 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발길질로 화풀이하네요,

리버풀은 혈전 속 승리로 선두 맨시티와 승점 한 점 차를 유지했습니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은 회심의 발리 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에 막혔고, 팀도 번리에 졌습니다.
  • ‘경고만 7개’ 리버풀, 혈전 속 승리로 선두싸움 계속
    • 입력 2022-04-25 21:56:15
    • 수정2022-04-25 22:01:16
    뉴스 9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지역 라이벌 에버턴과 경고 7개가 나오는 치열한 신경전 속 승리를 거뒀습니다.

에버턴 선수가 넘어졌지만, 리버풀 선수들 경기를 속행하는데요,

화가 난 에버턴 두쿠레가 다리를 걸어버립니다.

곧바로 벌어진 몸싸움, 마네도 상대의 눈을 찔러 경고를 받았습니다.

신경전은 팽팽했지만 실력은 리버풀이 한 수 위죠,

후반 로버트슨과 오리기의 헤더 골로 리버풀이 앞서갑니다.

패색이 짙어진 에버턴, 히샬리송이 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발길질로 화풀이하네요,

리버풀은 혈전 속 승리로 선두 맨시티와 승점 한 점 차를 유지했습니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은 회심의 발리 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에 막혔고, 팀도 번리에 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