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들 가장 많이 다친 장소는?…안전사고 유의
입력 2022.05.06 (06:20) 수정 2022.05.06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 교통사고 뿐만은 아니죠?

어른에 비해 신체적으로 약하다 보니 일상 곳곳에 뜻하지 않은 위협이 도사리고 있을 수 있습니다.

관련해서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물어봤습니다.

KBS가 공영미디어연구소와 함께 1,2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김혜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1년간 자녀에게 안전사고가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58%, 과반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디서 제일 많이 다쳤을까요?

다름 아닌 집이었습니다.

67%가 집에서 다쳤다고 답했는데, 가장 안심하는 곳이 가장 위험할 수도 있음을 보여줍니다.

아이들이 뛰어노는 놀이터, 유치원, 학교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보도나 골목길, 차도처럼 '길'에서 다친 경우도 물론 있었습니다.

이런 '사고' 말고도 우리 아이들 위협하는 것, 또 있습니다.

바로 '사람'에 의한 폭행입니다.

자녀가 집 밖에서 폭행당한 일이 있다고 답한 비율 29%나 됐습니다.

가해자는 10명 가운데 9명 가까이가 또래 친구, 혹은 나이가 조금 더 많은 미성년자였습니다.

자녀 훈육도 때로는 위협이 됩니다.

때리거나 험한 말을 한 적 있다는 응답자, 70%를 넘겼습니다.

훈육 방법으로는 팔이나 엉덩이 등을 때린 게 제일 많았고, 회초리 같은 걸 이용했다, 험한 말을 한 적 있다는 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2년 전, 모든 어린이가 안전하게 생활할 권리를 담은 어린이 안전법이 제정됐습니다.

그러나 법보다 선행돼야 할 건 바로 관심, 배려, 그리고 모두가 보호자라는 의식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김지훈
  • 아이들 가장 많이 다친 장소는?…안전사고 유의
    • 입력 2022-05-06 06:20:02
    • 수정2022-05-06 07:06:12
    뉴스광장 1부
[앵커]

우리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 교통사고 뿐만은 아니죠?

어른에 비해 신체적으로 약하다 보니 일상 곳곳에 뜻하지 않은 위협이 도사리고 있을 수 있습니다.

관련해서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물어봤습니다.

KBS가 공영미디어연구소와 함께 1,2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김혜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1년간 자녀에게 안전사고가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58%, 과반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디서 제일 많이 다쳤을까요?

다름 아닌 집이었습니다.

67%가 집에서 다쳤다고 답했는데, 가장 안심하는 곳이 가장 위험할 수도 있음을 보여줍니다.

아이들이 뛰어노는 놀이터, 유치원, 학교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보도나 골목길, 차도처럼 '길'에서 다친 경우도 물론 있었습니다.

이런 '사고' 말고도 우리 아이들 위협하는 것, 또 있습니다.

바로 '사람'에 의한 폭행입니다.

자녀가 집 밖에서 폭행당한 일이 있다고 답한 비율 29%나 됐습니다.

가해자는 10명 가운데 9명 가까이가 또래 친구, 혹은 나이가 조금 더 많은 미성년자였습니다.

자녀 훈육도 때로는 위협이 됩니다.

때리거나 험한 말을 한 적 있다는 응답자, 70%를 넘겼습니다.

훈육 방법으로는 팔이나 엉덩이 등을 때린 게 제일 많았고, 회초리 같은 걸 이용했다, 험한 말을 한 적 있다는 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2년 전, 모든 어린이가 안전하게 생활할 권리를 담은 어린이 안전법이 제정됐습니다.

그러나 법보다 선행돼야 할 건 바로 관심, 배려, 그리고 모두가 보호자라는 의식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