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지구촌] 역대급 가뭄에 미 호수서 40여 년 전 살인사건 드러나
입력 2022.05.06 (06:47) 수정 2022.05.06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형체만 남아있는 녹슨 선박과 각종 폐기물이 널려있는 이곳!

후버댐을 건설하면서 생긴 세계 최대 인공 호수인 미국 네바다 주 미드호입니다.

최근 이 지역에 닥친 사상 최악의 가뭄으로 1937년 이후 최저 수위를 기록 중인데요.

이 때문에 호수 바닥이 훤히 드러나면서 40여 년 전 살인사건 피해자로 추정되는 시신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 당국에 따르면 드럼통에 담겨 있던 시신은 백골화가 진행 중이었으며 신고 있던 운동화의 제작연도를 토대로 1980년대 초 총에 맞아 숨진 남성으로 추정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드럼통을 분석해 정확한 사건시기 등을 추적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호수 수위가 낮아지지 않았다면 해당 살인사건은 영원히 묻혔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 이었습니다.
  • [톡톡 지구촌] 역대급 가뭄에 미 호수서 40여 년 전 살인사건 드러나
    • 입력 2022-05-06 06:47:44
    • 수정2022-05-06 06:57:47
    뉴스광장 1부
형체만 남아있는 녹슨 선박과 각종 폐기물이 널려있는 이곳!

후버댐을 건설하면서 생긴 세계 최대 인공 호수인 미국 네바다 주 미드호입니다.

최근 이 지역에 닥친 사상 최악의 가뭄으로 1937년 이후 최저 수위를 기록 중인데요.

이 때문에 호수 바닥이 훤히 드러나면서 40여 년 전 살인사건 피해자로 추정되는 시신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 당국에 따르면 드럼통에 담겨 있던 시신은 백골화가 진행 중이었으며 신고 있던 운동화의 제작연도를 토대로 1980년대 초 총에 맞아 숨진 남성으로 추정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드럼통을 분석해 정확한 사건시기 등을 추적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호수 수위가 낮아지지 않았다면 해당 살인사건은 영원히 묻혔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