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남시, 3회 이상 체납자 관허사업 제한 추진…767명에 예고
입력 2022.05.06 (10:43) 수정 2022.05.06 (11:23) 사회
경기도 성남시는 지방세를 체납한 사업자에 대해 영업 정지나 허가를 취소하는 관허사업 제한을 추진합니다.

대상자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내준 허가·인가·면허나 등록·신고로 사업장을 경영하는 사람 가운데 지방세 체납이 3번 이상이면서 체납액이 30만 원 이상인 사업자입니다,

모두 767명이 해당하며, 이들의 체납액은 26억 1,200만 원입니다. 시는 이들 체납자에게 오는 5월 9일 관허사업 제한에 관한 예고문을 보냅니다.

업종별로는 통신판매업자가 239명(체납액 4억 7,800만 원)으로 가장 많습니다. 이어 식품접객업자 198명(체납액 13억 7,100만 원),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44명(체납액 4,300만 원), 공장등록업자 30명(체납액 9,100만 원) 등의 순입니다.

시는 오는 31일까지 자진 납부의 기회를 준 뒤, 아무런 소명 없이 기한을 넘기면 6월 중에 해당 인허가 부서에 관허사업 제한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허가는 7월 중에 직권 말소(취소·정지)됩니다. 다만, 일시 납부가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는 나눠 내도록 하고, 분납 이행 기간에는 관허사업 제한을 유예합니다.

[사진 출처 : 성남시청홈페이지]
  • 성남시, 3회 이상 체납자 관허사업 제한 추진…767명에 예고
    • 입력 2022-05-06 10:43:00
    • 수정2022-05-06 11:23:40
    사회
경기도 성남시는 지방세를 체납한 사업자에 대해 영업 정지나 허가를 취소하는 관허사업 제한을 추진합니다.

대상자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내준 허가·인가·면허나 등록·신고로 사업장을 경영하는 사람 가운데 지방세 체납이 3번 이상이면서 체납액이 30만 원 이상인 사업자입니다,

모두 767명이 해당하며, 이들의 체납액은 26억 1,200만 원입니다. 시는 이들 체납자에게 오는 5월 9일 관허사업 제한에 관한 예고문을 보냅니다.

업종별로는 통신판매업자가 239명(체납액 4억 7,800만 원)으로 가장 많습니다. 이어 식품접객업자 198명(체납액 13억 7,100만 원),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44명(체납액 4,300만 원), 공장등록업자 30명(체납액 9,100만 원) 등의 순입니다.

시는 오는 31일까지 자진 납부의 기회를 준 뒤, 아무런 소명 없이 기한을 넘기면 6월 중에 해당 인허가 부서에 관허사업 제한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허가는 7월 중에 직권 말소(취소·정지)됩니다. 다만, 일시 납부가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는 나눠 내도록 하고, 분납 이행 기간에는 관허사업 제한을 유예합니다.

[사진 출처 : 성남시청홈페이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