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서 한국인 어린이 5명 토사 붕괴로 숨져
입력 2022.05.06 (11:44) 수정 2022.05.06 (11:45) 국제
브라질 중동부 바이아주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에서 한국인 어린이 5명이 공사장에서 숨져 외교부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외교부와 브라질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현지시각 지난달 29일 낮 12시쯤 정화조 공사장 주위에 있던 한국 국적의 어린이 5명이 토사가 갑자기 무너지는 바람에 숨졌습니다.

현지 공립학교에 다니는 이들 어린이는 6∼11세로 파악됐습니다.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은 "현지 경찰의 부검 결과 사인은 토사로 인한 질식사이며 공식 사인이 나오기까지는 한 달 정도 지나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 시 당국은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추모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브라질서 한국인 어린이 5명 토사 붕괴로 숨져
    • 입력 2022-05-06 11:44:42
    • 수정2022-05-06 11:45:25
    국제
브라질 중동부 바이아주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에서 한국인 어린이 5명이 공사장에서 숨져 외교부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외교부와 브라질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현지시각 지난달 29일 낮 12시쯤 정화조 공사장 주위에 있던 한국 국적의 어린이 5명이 토사가 갑자기 무너지는 바람에 숨졌습니다.

현지 공립학교에 다니는 이들 어린이는 6∼11세로 파악됐습니다.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은 "현지 경찰의 부검 결과 사인은 토사로 인한 질식사이며 공식 사인이 나오기까지는 한 달 정도 지나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 시 당국은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추모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