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만배 “50개 나갈 사람 말해줄게”…‘50억 클럽’ 논의 정황
입력 2022.05.06 (15:25) 수정 2022.05.06 (16:29) 사회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가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불리는 인물들에게 얼마를 분배할지 정영학 회계사와 논의하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는 오늘(6일) 김 씨와 정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의 공판에서 정 회계사의 녹음파일에 대한 증거조사를 이어갔습니다.

법정에서 재생된 녹음파일에서 김 씨는 정 회계사에게 "총 320이지? 50개 나갈 사람을 세 줄게"라며 "박영수(전 특별검사), 곽상도(전 의원), 김수남(전 검찰총장), 홍선근(머니투데이 그룹 회장), 권순일(전 대법관), 윤창근(성남시의회 의장) 14억, 강한구(전 성남시의회 의원) 3억"이라고 말합니다.

이에 정 회계사는 "50, 50, 50, 100, 200, 300"이라며 숫자를 더하는 듯 답했습니다.

대화 중 정 회계사가 5억 원인지 50억 원인지 물어보자 김 씨는 "응 50개"라고 말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이 대화에 대해 검찰은 "곽 전 의원과 권 전 대법관, 박 전 특검 등 소위 '50억 그룹'으로 알려진 사람을 포함해 대장동 사업의 조력자에게 지급할 금액의 액수와 조달 방법 등을 확인하고 중간점검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재판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정 회계사가 2012∼2014년과 2019∼2020년 김 씨와 남 변호사 등 대장동 사업 관계자들과 주고받은 대화와 통화 녹음 파일을 증거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만배 “50개 나갈 사람 말해줄게”…‘50억 클럽’ 논의 정황
    • 입력 2022-05-06 15:25:39
    • 수정2022-05-06 16:29:24
    사회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가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불리는 인물들에게 얼마를 분배할지 정영학 회계사와 논의하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는 오늘(6일) 김 씨와 정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의 공판에서 정 회계사의 녹음파일에 대한 증거조사를 이어갔습니다.

법정에서 재생된 녹음파일에서 김 씨는 정 회계사에게 "총 320이지? 50개 나갈 사람을 세 줄게"라며 "박영수(전 특별검사), 곽상도(전 의원), 김수남(전 검찰총장), 홍선근(머니투데이 그룹 회장), 권순일(전 대법관), 윤창근(성남시의회 의장) 14억, 강한구(전 성남시의회 의원) 3억"이라고 말합니다.

이에 정 회계사는 "50, 50, 50, 100, 200, 300"이라며 숫자를 더하는 듯 답했습니다.

대화 중 정 회계사가 5억 원인지 50억 원인지 물어보자 김 씨는 "응 50개"라고 말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이 대화에 대해 검찰은 "곽 전 의원과 권 전 대법관, 박 전 특검 등 소위 '50억 그룹'으로 알려진 사람을 포함해 대장동 사업의 조력자에게 지급할 금액의 액수와 조달 방법 등을 확인하고 중간점검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재판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정 회계사가 2012∼2014년과 2019∼2020년 김 씨와 남 변호사 등 대장동 사업 관계자들과 주고받은 대화와 통화 녹음 파일을 증거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