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정황근 “윤 당선인, ‘농업 미래’ 말씀”…쌀 시장격리 의무 신중
입력 2022.05.06 (16:00) 수정 2022.05.06 (16:06) 경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오늘(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으로부터 “우리 농업을 정말 미래 쪽으로 한번 제대로 끌고 가보자”는 당부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오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정부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로서 마음가짐을 묻는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의 질문에 “당선인께서 제게 이런 말씀을 하셨고, 당선인도 역할을 해주시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농업 분야 예산이 정부 부처 중 최하위라는 지적에 동의한다면서 “재정당국과 청와대 등에 제가 아는 네트워크를 다 동원해서 결과적으로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농업계 최대 현안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쌀 시장격리 등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정 후보자는 CPTPP에 관한 생각을 묻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의 질의에 “협상이 타결되면 농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본다”며 “상당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정 후보자는 “(CPTPP 가입시) 상품의 관세 철폐로 인해 농업계가 최대 4,400억 원의 피해를 볼 것으로 현 정부가 발표했고, 또 중국의 가입과 SPS(식품동식물검역규제협정) 규범까지 고려하면 피해 규모는 상당히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익 차원에서 가입이 불가피하다고 결정되면 농업인들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그에 상응하는 지원책이 필수적으로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PTPP는 일본과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이 결성한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으로, 2019년 기준 전 세계 무역 규모의 15.2%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 협의체입니다. 정부는 CPTPP 가입 방침을 정하고 현재 내부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정 후보자는 과잉생산된 쌀의 시장격리(정부 매입)를 의무화하는 방안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의 질의에는 “의무화하면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이밖에 탄소중립형·환경친화적 농업, 정보통신기술(ICT)·생명공학기술(BT) 등을 접목한 농업 육성을 주요 과제로 꼽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황근 “윤 당선인, ‘농업 미래’ 말씀”…쌀 시장격리 의무 신중
    • 입력 2022-05-06 16:00:48
    • 수정2022-05-06 16:06:19
    경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오늘(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으로부터 “우리 농업을 정말 미래 쪽으로 한번 제대로 끌고 가보자”는 당부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오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정부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로서 마음가짐을 묻는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의 질문에 “당선인께서 제게 이런 말씀을 하셨고, 당선인도 역할을 해주시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농업 분야 예산이 정부 부처 중 최하위라는 지적에 동의한다면서 “재정당국과 청와대 등에 제가 아는 네트워크를 다 동원해서 결과적으로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농업계 최대 현안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쌀 시장격리 등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정 후보자는 CPTPP에 관한 생각을 묻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의 질의에 “협상이 타결되면 농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본다”며 “상당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정 후보자는 “(CPTPP 가입시) 상품의 관세 철폐로 인해 농업계가 최대 4,400억 원의 피해를 볼 것으로 현 정부가 발표했고, 또 중국의 가입과 SPS(식품동식물검역규제협정) 규범까지 고려하면 피해 규모는 상당히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익 차원에서 가입이 불가피하다고 결정되면 농업인들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그에 상응하는 지원책이 필수적으로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PTPP는 일본과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이 결성한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으로, 2019년 기준 전 세계 무역 규모의 15.2%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 협의체입니다. 정부는 CPTPP 가입 방침을 정하고 현재 내부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정 후보자는 과잉생산된 쌀의 시장격리(정부 매입)를 의무화하는 방안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의 질의에는 “의무화하면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이밖에 탄소중립형·환경친화적 농업, 정보통신기술(ICT)·생명공학기술(BT) 등을 접목한 농업 육성을 주요 과제로 꼽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