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정축재’ 마르코스 일가 재집권 눈앞에…“과거 청산 안돼 마르코스 가문 부활”
입력 2022.05.06 (21:45) 수정 2022.05.06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1986년 독재와 부정축재로 쫓겨난 필리핀의 마르코스와 이멜다 부부, 이멜다의 3천 켤레 넘는 구두로 많이 기억하실텐데요​​.

이들 부부 아들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필리핀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김원장 특파원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봉봉 마르코스!"]

10대와 20대 청년들이 시청앞 광장을 가득 채웠습니다.

[마르코스 주니어 지지자 : "마르코스 주니어의 정책과 목표가 다른 후보들 보다 훨씬 좋아요! 그래서 지지합니다."]

30여 년 전 아버지의 독재와 부정축재는 잊혀졌습니다.

필리핀은 40세 이하 유권자가 56%나 됩니다.

마르코스 주니어는 이들 청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 이들은 지난 30여년 전에 필리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잘 알지 못합니다.

오랜 경기 침체에 지친 기성세대도 차라리 그 때가 나았다고 말합니다.

[필리핀 유권자 : "아버지 마르코스가 과거 뭘 했는지는 벌써 잊혀졌어요. 지금은 우리 현재에 집중해야죠. 그게 진보하는거예요."]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나온 여론조사에서도 '마르코스 주니어' 후보는 56%의 지지율을 보여, 23%의 지지율을 보인 2위 후보를 큰 차이로 따돌리고 있습니다.

마르코스 대통령을 축출한 시민혁명을 기념하는 '피플 파워' 기념탑.

시민 혁명 이후에 필리핀 정부가 마르코스 부부에게 몰수한 재산만 줄잡아 2조 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들 가족 누구도 사법처리를 받지 않았습니다.

암살당한 아키노 전 상원의원이나, 고문으로 숨진 수 천 여 명의 희생자들에 대한 진실도 제대로 밝혀진 게 없습니다.

그 사이 마르코스 가문은 다시 거대한 명문 정치가로 부활했습니다.

["사라 두테르테!!"]

여기에 현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이 러닝 메이트로 부통령 후보가 되면서 현재 권력과 과거 권력이 하나가 됐습니다.

[리차드 헤이드리안/정치평론가 : "지난 86년 피플파워 혁명이 추구했던 민주적인 이상들을 전혀 제도화하지 못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겁니다."]

만약 '마르코스 주니어'가 당선된다면 이멜다 여사는 남편과 함께 축출된지 36년만에 아들이 대통령 궁에 입성하는 걸 보게 됩니다.

마닐라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이경민/자료조사:김다형
  • ‘부정축재’ 마르코스 일가 재집권 눈앞에…“과거 청산 안돼 마르코스 가문 부활”
    • 입력 2022-05-06 21:45:58
    • 수정2022-05-06 22:19:08
    뉴스 9
[앵커]

지난 1986년 독재와 부정축재로 쫓겨난 필리핀의 마르코스와 이멜다 부부, 이멜다의 3천 켤레 넘는 구두로 많이 기억하실텐데요​​.

이들 부부 아들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필리핀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김원장 특파원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봉봉 마르코스!"]

10대와 20대 청년들이 시청앞 광장을 가득 채웠습니다.

[마르코스 주니어 지지자 : "마르코스 주니어의 정책과 목표가 다른 후보들 보다 훨씬 좋아요! 그래서 지지합니다."]

30여 년 전 아버지의 독재와 부정축재는 잊혀졌습니다.

필리핀은 40세 이하 유권자가 56%나 됩니다.

마르코스 주니어는 이들 청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 이들은 지난 30여년 전에 필리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잘 알지 못합니다.

오랜 경기 침체에 지친 기성세대도 차라리 그 때가 나았다고 말합니다.

[필리핀 유권자 : "아버지 마르코스가 과거 뭘 했는지는 벌써 잊혀졌어요. 지금은 우리 현재에 집중해야죠. 그게 진보하는거예요."]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나온 여론조사에서도 '마르코스 주니어' 후보는 56%의 지지율을 보여, 23%의 지지율을 보인 2위 후보를 큰 차이로 따돌리고 있습니다.

마르코스 대통령을 축출한 시민혁명을 기념하는 '피플 파워' 기념탑.

시민 혁명 이후에 필리핀 정부가 마르코스 부부에게 몰수한 재산만 줄잡아 2조 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들 가족 누구도 사법처리를 받지 않았습니다.

암살당한 아키노 전 상원의원이나, 고문으로 숨진 수 천 여 명의 희생자들에 대한 진실도 제대로 밝혀진 게 없습니다.

그 사이 마르코스 가문은 다시 거대한 명문 정치가로 부활했습니다.

["사라 두테르테!!"]

여기에 현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이 러닝 메이트로 부통령 후보가 되면서 현재 권력과 과거 권력이 하나가 됐습니다.

[리차드 헤이드리안/정치평론가 : "지난 86년 피플파워 혁명이 추구했던 민주적인 이상들을 전혀 제도화하지 못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겁니다."]

만약 '마르코스 주니어'가 당선된다면 이멜다 여사는 남편과 함께 축출된지 36년만에 아들이 대통령 궁에 입성하는 걸 보게 됩니다.

마닐라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이경민/자료조사:김다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