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당선인 “전작권, 이념 문제 아냐…김정은 만남 피할 이유 없어”
입력 2022.05.07 (10:41) 수정 2022.05.07 (10:43) 정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전쟁에서 승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결정되는 것이지 어떤 명분이라든지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오늘(7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전작권 전환을 지금의 진행 속도보다 더 빨리할 필요는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미국보다 우월하지는 않더라도 어느 정도의 감시정찰 자산을 확보하고 그 시스템을 운용해야 되는데 그 준비가 좀 미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핵 투발 수단이, 미사일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방어 체계를 더 고도화시키는 것이 일단 필수적이지 않느냐, 이 두 가지에 집중적으로 우리가 준비되면 굳이 미국도 작전지휘권을 한국에 넘기는 것에 대해서 크게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또 “대북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만나는 것을 굳이 피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보여주기식 성과만 있고 비핵화라든가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에 있어서 실질적인 결과가 없다면 북한의 비핵화, 남북 관계 진전에 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핵 대응은 그때그때 편의적으로 자꾸 바꿔서는 안 되고, 일관된 시그널과 메시지를 줘야 한다”며 “북한이 조금이라도 핵을 포기한다든가 핵 사찰을 받는다든가, 불가역적인 비핵화 조치를 단행하게 되면 북한의 경제 상황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를 해 놓을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는 21일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쿼드(Quad) 워킹그룹에 관해서, 백신 문제만 작년에 이야기가 됐는데, 기후 문제라든지 첨단 기술 분야까지 워킹그룹의 참여 활동 범위를 좀 넓혀야 될 것 같다”며 “미국과 함께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 같이 고민하고, 우리가 해야 될 역할을 선제적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 尹 당선인 “전작권, 이념 문제 아냐…김정은 만남 피할 이유 없어”
    • 입력 2022-05-07 10:41:02
    • 수정2022-05-07 10:43:49
    정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전쟁에서 승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결정되는 것이지 어떤 명분이라든지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오늘(7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전작권 전환을 지금의 진행 속도보다 더 빨리할 필요는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미국보다 우월하지는 않더라도 어느 정도의 감시정찰 자산을 확보하고 그 시스템을 운용해야 되는데 그 준비가 좀 미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핵 투발 수단이, 미사일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방어 체계를 더 고도화시키는 것이 일단 필수적이지 않느냐, 이 두 가지에 집중적으로 우리가 준비되면 굳이 미국도 작전지휘권을 한국에 넘기는 것에 대해서 크게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또 “대북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만나는 것을 굳이 피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보여주기식 성과만 있고 비핵화라든가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에 있어서 실질적인 결과가 없다면 북한의 비핵화, 남북 관계 진전에 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핵 대응은 그때그때 편의적으로 자꾸 바꿔서는 안 되고, 일관된 시그널과 메시지를 줘야 한다”며 “북한이 조금이라도 핵을 포기한다든가 핵 사찰을 받는다든가, 불가역적인 비핵화 조치를 단행하게 되면 북한의 경제 상황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를 해 놓을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는 21일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쿼드(Quad) 워킹그룹에 관해서, 백신 문제만 작년에 이야기가 됐는데, 기후 문제라든지 첨단 기술 분야까지 워킹그룹의 참여 활동 범위를 좀 넓혀야 될 것 같다”며 “미국과 함께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 같이 고민하고, 우리가 해야 될 역할을 선제적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