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랩] ‘M.S.G.R’? ‘K&R’? 최근 선 넘는 생활 속 영어 표기들
입력 2022.05.13 (01:43) 수정 2022.05.13 (08:38) 크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낯선 영어에 꼬불꼬불한 필기체
최근 일명 인스타 감성 카페나 외국 콘셉트 음식점이 많아지면서
한국어보다 외국어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메뉴판뿐만 아니라 간판, 안내판, 도로의 표지판까지 싹 다 영어로만 표기되어 있어서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래도 괜찮은 건지,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은 없는 건지 크랩이 알아봤습니다.


https://youtu.be/kDNb4O4PIz4
  • [크랩] ‘M.S.G.R’? ‘K&R’? 최근 선 넘는 생활 속 영어 표기들
    • 입력 2022-05-07 11:01:05
    • 수정2022-05-13 08:38:25
    크랩
낯선 영어에 꼬불꼬불한 필기체
최근 일명 인스타 감성 카페나 외국 콘셉트 음식점이 많아지면서
한국어보다 외국어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메뉴판뿐만 아니라 간판, 안내판, 도로의 표지판까지 싹 다 영어로만 표기되어 있어서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래도 괜찮은 건지,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은 없는 건지 크랩이 알아봤습니다.


https://youtu.be/kDNb4O4PIz4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