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당선인 “전작권, 이념 문제 아냐…김정은 만남 피할 이유 없어”
입력 2022.05.07 (17:01) 수정 2022.05.07 (17:0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가 아니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만남을 피할 이유가 없지만, 실질적 결과가 없다면 남북 관계 진전에 도움이 안 된다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 공개된 미국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전작권 전환을 지금의 진행 속도보다 빨리할 필요가 없느냐는 질문에, 전쟁에서 승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 무엇이냐에 따라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작권 전환은 어떤 명분이나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윤 당선인은 전작권 전환의 전제 조건으로 상당한 정도의 감시·정찰·정보 능력을 확보해 연합 작전을 지휘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 준비가 조금 미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선 "만나는 것을 굳이 피할 이유는 없다"고 윤 당선인은 밝혔습니다.

다만 "보여주기식 성과만 있고 비핵화나 대북 경제 지원에 있어서 실질적인 결과가 없다면 북한의 비핵화, 남북 관계 진전에 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북한이 불가역적 비핵화를 단행하면 북한 경제 상황을 대폭 개선할 프로그램도 준비할 생각"이라며, 비핵화와 대북 지원을 연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오는 21일 열릴 한미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쿼드 워킹그룹 참여 문제를 재차 언급했습니다.

또, 한미동맹 방향에 대해선 군사 안보를 벗어나 첨단기술, 공급망, 기후, 보건의료 등 모든 분야에서 포괄적 동맹 관계로 격상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화면제공:미국의소리(VOA)/영상편집:김형기
  • 尹 당선인 “전작권, 이념 문제 아냐…김정은 만남 피할 이유 없어”
    • 입력 2022-05-07 17:01:31
    • 수정2022-05-07 17:08:46
    뉴스 5
[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가 아니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만남을 피할 이유가 없지만, 실질적 결과가 없다면 남북 관계 진전에 도움이 안 된다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 공개된 미국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전작권 전환을 지금의 진행 속도보다 빨리할 필요가 없느냐는 질문에, 전쟁에서 승리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 무엇이냐에 따라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작권 전환은 어떤 명분이나 이념으로 결정될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윤 당선인은 전작권 전환의 전제 조건으로 상당한 정도의 감시·정찰·정보 능력을 확보해 연합 작전을 지휘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 준비가 조금 미흡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선 "만나는 것을 굳이 피할 이유는 없다"고 윤 당선인은 밝혔습니다.

다만 "보여주기식 성과만 있고 비핵화나 대북 경제 지원에 있어서 실질적인 결과가 없다면 북한의 비핵화, 남북 관계 진전에 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북한이 불가역적 비핵화를 단행하면 북한 경제 상황을 대폭 개선할 프로그램도 준비할 생각"이라며, 비핵화와 대북 지원을 연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오는 21일 열릴 한미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쿼드 워킹그룹 참여 문제를 재차 언급했습니다.

또, 한미동맹 방향에 대해선 군사 안보를 벗어나 첨단기술, 공급망, 기후, 보건의료 등 모든 분야에서 포괄적 동맹 관계로 격상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화면제공:미국의소리(VOA)/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