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할머니 여배우’ 꿈 남기고…한국영화 세계무대로 이끈 故강수연
입력 2022.05.07 (17:51) 수정 2022.05.07 (17:57) 연합뉴스
7일 오후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강수연은 4살 때 아역배우로 시작해 ‘씨받이’,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원조 월드스타’다.

강수연이 생전 출연한 영화는 공식적으로 1975년 ‘핏줄’부터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작업 중인 넷플릭스 영화 ‘정이’까지 40여 편으로, 한국 영화사가 투영돼 있다.

강수연은 4세에 집 앞에서 길거리 캐스팅으로 배우 인생을 시작했다. ‘엄마’, ‘아빠’, ‘안녕하세요’와 같은 단어만 말할 수 있었던 때였는데 작은 얼굴에 올망졸망한 이목구비가 눈에 띄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아역배우가 많지 않아서 강수연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고, KBS 청소년 드라마 ‘고교생 일기’(1983∼1986)로 손창민과 함께 당대 최고의 하이틴 스타가 됐다.

대표작인 임권택 감독의 영화 ‘씨받이’(1987)에서는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노출신으로 화제가 됐는데, 이때 나이가 불과 21세였다.

강수연은 생전 인터뷰에서 ‘씨받이’의 출산 장면만 4박 5일 동안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로 베네치아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 배우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 수상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임 감독과는 2년 뒤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춰 모스크바영화제 최우수여자배우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누렸다. 비구니 역을 맡은 강수연은 영화 속 삭발 장면에서 실제 머리를 깎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긴 머리가 여성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시기에 여배우의 삭발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강수연은 “비구니 역이어서 머리를 깎는 것은 당연했다”고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지만 연기에 대한 열정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강수연은 1980년대 ‘씨받이’, ‘아제 아제 바라아제’, ‘감자’(1987)로 고난을 겪는 한국 여인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1990년대 중후반에는 페미니즘 계열로 분류되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1995),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 등에서 여성상의 변화를 표출했다.

강수연은 깊은 감수성과 지독하고 깊은 사랑을 보여준 ‘경마장 가는 길’(1991), ‘그대 안의 블루’(1992), ‘지독한 사랑’(1996), ‘깊은 슬픔’(1997) 등을 통해 출연이 곧 흥행으로 이어지는 전성기를 누렸다.

2000년대 들어서는 활동이 뜸했지만, 올해 공개 예정인 연상호 감독의 SF 영화 ‘정이’에 출연하면서 오래 기다려온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었다. 이 작품에서 강수연은 뇌 복제를 책임지는 연구소 팀장 서현 역을 맡았다.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 중인 이 영화는 고인의 유작이 됐다.

영화계나 방송가에서 강수연은 작품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로도 유명하다.

그는 ‘고래사냥2’(1985)에서 원효대교에서 한강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했고, 35%대 시청률을 기록한 SBS 드라마 ‘여인천하’에서는 한겨울 촬영 때 얇은 소복만 입은 채 얼음물에 들어가기도 했다.

강수연은 어린 나이에 커리어 정점을 찍은 톱스타였지만 영화계에서는 무명 배우나 스태프 등 주변 사람들을 살뜰히 챙기는 ‘맏언니’로 통했다.

영화 ‘베테랑’ 황정민의 명대사인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자존심이라는 뜻으로 쓰인 속어)가 없냐’는 대사는 평소 강수연이 영화인들을 챙기며 하던 말을 류승완 감독이 가져다 쓴 것이라는 일화는 잘 알려져 있다.

강수연은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영화계의 대소사에도 앞장서며 영화계가 풍파에 흔들릴 때 중심추 역할을 톡톡히 했다.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 출범 초기부터 심사위원·집행위원 등으로 활동했고,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사태로 영화제가 위기에 직면한 이후인 2015∼2017년에는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작품을 할 때마다 연기자로서 부족함을 느낀다고 고백하던 강수연은 인터뷰에서 꿈에 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연기 잘하는 할머니 여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하곤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할머니 여배우’ 꿈 남기고…한국영화 세계무대로 이끈 故강수연
    • 입력 2022-05-07 17:51:56
    • 수정2022-05-07 17:57:12
    연합뉴스
7일 오후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강수연은 4살 때 아역배우로 시작해 ‘씨받이’,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원조 월드스타’다.

강수연이 생전 출연한 영화는 공식적으로 1975년 ‘핏줄’부터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작업 중인 넷플릭스 영화 ‘정이’까지 40여 편으로, 한국 영화사가 투영돼 있다.

강수연은 4세에 집 앞에서 길거리 캐스팅으로 배우 인생을 시작했다. ‘엄마’, ‘아빠’, ‘안녕하세요’와 같은 단어만 말할 수 있었던 때였는데 작은 얼굴에 올망졸망한 이목구비가 눈에 띄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아역배우가 많지 않아서 강수연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고, KBS 청소년 드라마 ‘고교생 일기’(1983∼1986)로 손창민과 함께 당대 최고의 하이틴 스타가 됐다.

대표작인 임권택 감독의 영화 ‘씨받이’(1987)에서는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노출신으로 화제가 됐는데, 이때 나이가 불과 21세였다.

강수연은 생전 인터뷰에서 ‘씨받이’의 출산 장면만 4박 5일 동안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로 베네치아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 배우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 수상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임 감독과는 2년 뒤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춰 모스크바영화제 최우수여자배우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누렸다. 비구니 역을 맡은 강수연은 영화 속 삭발 장면에서 실제 머리를 깎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긴 머리가 여성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시기에 여배우의 삭발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강수연은 “비구니 역이어서 머리를 깎는 것은 당연했다”고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지만 연기에 대한 열정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강수연은 1980년대 ‘씨받이’, ‘아제 아제 바라아제’, ‘감자’(1987)로 고난을 겪는 한국 여인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1990년대 중후반에는 페미니즘 계열로 분류되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1995),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 등에서 여성상의 변화를 표출했다.

강수연은 깊은 감수성과 지독하고 깊은 사랑을 보여준 ‘경마장 가는 길’(1991), ‘그대 안의 블루’(1992), ‘지독한 사랑’(1996), ‘깊은 슬픔’(1997) 등을 통해 출연이 곧 흥행으로 이어지는 전성기를 누렸다.

2000년대 들어서는 활동이 뜸했지만, 올해 공개 예정인 연상호 감독의 SF 영화 ‘정이’에 출연하면서 오래 기다려온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었다. 이 작품에서 강수연은 뇌 복제를 책임지는 연구소 팀장 서현 역을 맡았다.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 중인 이 영화는 고인의 유작이 됐다.

영화계나 방송가에서 강수연은 작품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로도 유명하다.

그는 ‘고래사냥2’(1985)에서 원효대교에서 한강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했고, 35%대 시청률을 기록한 SBS 드라마 ‘여인천하’에서는 한겨울 촬영 때 얇은 소복만 입은 채 얼음물에 들어가기도 했다.

강수연은 어린 나이에 커리어 정점을 찍은 톱스타였지만 영화계에서는 무명 배우나 스태프 등 주변 사람들을 살뜰히 챙기는 ‘맏언니’로 통했다.

영화 ‘베테랑’ 황정민의 명대사인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자존심이라는 뜻으로 쓰인 속어)가 없냐’는 대사는 평소 강수연이 영화인들을 챙기며 하던 말을 류승완 감독이 가져다 쓴 것이라는 일화는 잘 알려져 있다.

강수연은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영화계의 대소사에도 앞장서며 영화계가 풍파에 흔들릴 때 중심추 역할을 톡톡히 했다.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 출범 초기부터 심사위원·집행위원 등으로 활동했고,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사태로 영화제가 위기에 직면한 이후인 2015∼2017년에는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작품을 할 때마다 연기자로서 부족함을 느낀다고 고백하던 강수연은 인터뷰에서 꿈에 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연기 잘하는 할머니 여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하곤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