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검찰 수사권 축소
[속보영상] 박지현 “한동훈 버려야”…윤호중 “조국법-한동훈법 달라선 안 돼”
입력 2022.05.09 (11:00) 수정 2022.05.09 (11:10)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은 협치를 통해 원만하게 국정을 운영하고 싶다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9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당선인이 지킬 것은 '내로남불' 한동훈 후보자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라며 "국정을 원만하게 운영하고 싶으면 한 후보자를 버리라"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제가 가장 분노하는 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쑥대밭으로 만든 수사 책임자가 미국과 영국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규모의 '가짜 스펙'을 만들어 딸에게 선물한 것"이라면서 "한동훈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정말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도 "한 후보자가 자녀의 논문 표절·대필, 금전 공여를 통한 기사 등재까지 할 수 있는 모든 비리를 풀코스로 저질렀다"면서 "요리조리 발뺌으로 일관하는 한 후보자를 보고 있노라면 죄책감도 없이 법을 악용하는 '법조 소시오패스'는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비대위원장은 "조국법과 한동훈법이 달라서는 안된다. 한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 자격이 없다"며 "지금 즉각 자진 사퇴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명령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속보영상] 박지현 “한동훈 버려야”…윤호중 “조국법-한동훈법 달라선 안 돼”
    • 입력 2022-05-09 11:00:39
    • 수정2022-05-09 11:10:36
    현장영상
더불어민주당은 협치를 통해 원만하게 국정을 운영하고 싶다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9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당선인이 지킬 것은 '내로남불' 한동훈 후보자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라며 "국정을 원만하게 운영하고 싶으면 한 후보자를 버리라"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제가 가장 분노하는 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쑥대밭으로 만든 수사 책임자가 미국과 영국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규모의 '가짜 스펙'을 만들어 딸에게 선물한 것"이라면서 "한동훈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정말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도 "한 후보자가 자녀의 논문 표절·대필, 금전 공여를 통한 기사 등재까지 할 수 있는 모든 비리를 풀코스로 저질렀다"면서 "요리조리 발뺌으로 일관하는 한 후보자를 보고 있노라면 죄책감도 없이 법을 악용하는 '법조 소시오패스'는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비대위원장은 "조국법과 한동훈법이 달라서는 안된다. 한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 자격이 없다"며 "지금 즉각 자진 사퇴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명령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