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머스크, 트럼프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 철회…“바보 같은 조치”
입력 2022.05.11 (03:53) 수정 2022.05.11 (03:58) 국제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 영구 정지 결정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머스크가 현지시간으로 10일, 한 언론사 주최 회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의 트럼프 계정 정지는 전 대통령의 목소리를 잠재우지 못했고 오히려 정치적 우파들 사이에서 그의 견해만 증폭시켰다"며 "도덕적으로 잘못됐고 완전히 바보 같은 조치였다"고 말했습니다.

표현의 자유를 강조해 온 머스크는 앞서 440억 달러 규모의 트위터 인수 거래를 성사시키면서 트위터의 콘텐츠 규제를 비판했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소셜미디어 업계와 정치권에서는 머스크가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을 복원시킬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됐었습니다.

트럼프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1월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직후 폭력 행위를 선동할 수 있다는 사유로 영구 정지됐고, 그는 계정 복원을 요청하는 소송을 진행해왔습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와 관련한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트위터 계정이 복원되더라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이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머스크, 트럼프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 철회…“바보 같은 조치”
    • 입력 2022-05-11 03:53:25
    • 수정2022-05-11 03:58:58
    국제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 영구 정지 결정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머스크가 현지시간으로 10일, 한 언론사 주최 회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의 트럼프 계정 정지는 전 대통령의 목소리를 잠재우지 못했고 오히려 정치적 우파들 사이에서 그의 견해만 증폭시켰다"며 "도덕적으로 잘못됐고 완전히 바보 같은 조치였다"고 말했습니다.

표현의 자유를 강조해 온 머스크는 앞서 440억 달러 규모의 트위터 인수 거래를 성사시키면서 트위터의 콘텐츠 규제를 비판했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소셜미디어 업계와 정치권에서는 머스크가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을 복원시킬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됐었습니다.

트럼프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1월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직후 폭력 행위를 선동할 수 있다는 사유로 영구 정지됐고, 그는 계정 복원을 요청하는 소송을 진행해왔습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와 관련한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트위터 계정이 복원되더라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이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